인천시 제2의료원 건립 ‘연수ㆍ남동’ 권역이 타당
인천시 제2의료원 건립 ‘연수ㆍ남동’ 권역이 타당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1.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의료원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 타당성 있는 것으로 나와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에 부족한 공공의료시설 확충을 위해 실시한 ‘제2인천의료원 건립 타당성 연구조사 용역’ 결과, 제2의료원 건립이 필요한 것으로 나왔다.

제2의료원이 가장 필요한 지역은 인천 남부권(연수구ㆍ남동구)으로 조사됐다. 향후 남부 진료권을 중심축으로 한 공공의료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바람직한 것으로 조사돼, 적십자병원을 활용해 제2의료원을 건립하는 게 설득력을 얻을 전망이다.

조사 결과를 보면, 인천의 100만 명당 공공의료기관 수와 병상 수는 국내 평균보다 각각 1.9개와 845병상이 적다. 표준화 사망률과 치료가능사망률 등 건강 불평등 요인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아래 표 참고)

인천 공공의료 지표
인천 공공의료 지표

또한 필수의료 보편적 보장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정부의 공공의료 발전 대책에 맞춰 인천에 부족한 필수 진료과를 확충하고, 효율적인 공공의료 전달체계 구축을 위해 수요와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에 제2의료원을 건립하는 게 타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립 예정지로는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3월 필수의료 진료권으로 설정한 권역 4개에서 ‘남부권’이 우선순위로 조사됐다. 권역 4개는 ▲중부권(중구ㆍ동구ㆍ미추홀구ㆍ옹진군) ▲남부권(연수구ㆍ남동구) ▲동북권(부평구ㆍ계양구) ▲서북권(서구ㆍ강화군)이다.

이 조사는 2024년 추정인구와 노인인구, 현재 종합병원 병상 수와 2024년 요구 병상 수, 미충족의료경험율, 지역친화도(RI), 표준화사망률, 60분 이내 종합병원 도달 의료 이용률(TRI) 등 공공의료 지표 분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남부권ㆍ중부권ㆍ동북권 순으로 도출됐다.

남부권은 인구가 가장 많음에도 종합병원 병상 수가 적어 2024년 요구 병상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립 타당성은 500병상을 목표로 총 사업비 4131억 원을 투자하면 지역경제 생산유발효과 4883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986억 원, 고용창출효과 2664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편익 대비 비용(B/C) 값이 1.02로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아울러 이 연구용역은 현 인천의료원이 접근성 취약과 의료 수요 부족으로 인해 만성적자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차후 병상 일부를 요양병원으로 전환해 운영할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인천의료원 전경 사진. <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인천의료원 전경.(자료사진)

시는 이러한 용역 결과와 인천의 장래 의료 수요 변동 여건(송도ㆍ청라 등 경제자유구역 내 민간의료기관 건립계획)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2의료원 건립을 중장기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제2의료원 건립이 확정될 시 건립지역 재분석과 타당성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시는 신규 건립 시 부지 선정, 중앙부처 협의, 예비타당성 조사 등에 장기간이 소요되고 막대한 재정이 투입되는 만큼, 공공의료 전문가와 시민의견을 수렴해 정책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공의료기관의 필수의료 서비스 기능 강화를 위해 현 인천의료원에 올해 104억 원(2019년 116억 원)을 투입해 응급실 개선, 심뇌혈관센터와 호스피스 병동 확충, 장비 개선과 인력 보강 등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