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장, “GTX-D, 김포~부평~하남 가능성 높아”
김포시장, “GTX-D, 김포~부평~하남 가능성 높아”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1.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하영 김포시장, ‘부천시ㆍ하남시와 협의체 구성’ 발표
GTX-D, 부평 경유 시 서울남부급행철도로 하남까지 연결

정부가 지난해 수도권 서부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를 추가키로 하면서 인천과 부천, 김포 등 수도권 서부의 관심이 뜨겁다.

정하영 경기도 김포시장은 7일 신년 브리핑을 통해 올해 교통분야 정책을 설명하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D노선을 유치하기 위해 부천시, 하남시와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그동안 GTX는 수도권 남북축으로만 조성됐는데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동서축으로도 GTX를 조성할 필요성을 느낀 것 같다”며 “GTX-D노선은 김포와 인천 부평 일대를 기점으로 부천을 경유해 하남까지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부가 계획한 GTX 노선은 A(고양~강남), B(송도~서울역~남양주), C(의정부~강남~군포) 노선 3개아다.

여기다 지난해 정부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에 GTX를 추가키로 하면서, D노선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인천시는 서울, 경기와 협력해 최적의 노선을 마련키로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 주재한 제51차 국무회의 때 엑스(X)자 고속철도망과 수도권급행철도(GTX) 등 향후 20년 발전 방향을 담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안을 의결했다.

국토종합계획은 국토개발계획의 최 상위 정부 계획으로, 5차 계획안은 오는 2020년부터 2040년까지 20년간 정부의 국토정책 비전을 담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의 전망과 구상대로 하면 GTX-D는 부평에서 GTX-B와 환승할 가능성이 높다.

GTX-D, 부평 경유 서울남부급행철도로 하남까지 연결 가능

서울시는 3대 주요 거점인 ‘강남-한양도성(기존도심)-여의도·영등포’ 이른바 도심 트라이앵글을 광역철도로 연결하는 방안으로▴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남부급행철도 ▴KTX 동북부 연장을 구상하고 있다.
서울시는 3대 주요 거점인 ‘강남-한양도성(기존도심)-여의도·영등포’ 이른바 도심 트라이앵글을 광역철도로 연결하는 방안으로▴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남부급행철도 ▴KTX 동북부 연장을 구상하고 있다.

GTX-B노선은 송도에서 인천시청과 부평역을 경유해 부천을 지나 서울역과 청량리를 거쳐 남양주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서울시가 구상 중인 서울남부급행철도와 부천 당아래에서 만나면 하남까지 연결하는 게 가능하다.

현재 수도권서부에 조성되고 있는 신도시는 김포한강신도시와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계획인구 18만3000명)ㆍ청라국제도시(현재 약 10만 명)ㆍ루원시티(계획인구 2만4000명), 계양테크노밸리(3기 신도시 예정지) 등이다.

김포한강신도시에서 출발한 GTX-D가 이들 수도권 서부의 신도시를 경유해 부평에서 환승하면 서울까지 연결하는 노선의 사업비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다 서울시가 GTX-B가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 부천시 당아래에서 구로디지탈단지와 강남, 잠실을 연결하는 서울남부급행철도를 구상 중인만큼, 이를 하남까지 연결하면 김포에서 출발한 GTX-D가 서부 신도시와 부평을 거쳐 서울 남부권을 경유해 하남까지 연결할 수 있다.

물론 아직 GTX-D는 결정된 바 없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GTX-B 노선처럼 새로운 광역급행철도 노선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선정돼야한다”며 “GTX-D 노선 사업에 차질이 없게 시민들의 협조와 이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하영 김포시장은 김포도시철도를 인천2호선과도 연결하겠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김포도시철도 연장에 대해 “양촌역에서 노선을 연장해 인천 2호선 검단오류역과 연결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올해 6월 용역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