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항공기본계획, 인천공항 MROㆍ제2공항철도 담았나
3차 항공기본계획, 인천공항 MROㆍ제2공항철도 담았나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1.0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제3차 항공정책기본계획 확정 고시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국토교통부가 미래 항공산업 발전의 뼈대가 될 3차 항공정책기본 계획(2020-2024)을 확정·고시했다.

제3차 항공기본계획은 항공운송, 안전, 공항개발, 보안 등을 종합하는 항공분야 정부의 법정 최상위 계획(항공사업법)으로 2020년부터 향후 5년간 항공정책의 비전과 전략을 담고 있다.

3차 기본계획은 우선 도심형 항공모빌리티 선도, 인천공항의 경쟁력(Hub) 지속 강화, 지방공항의 국제선 항공네트워크 확대, 생체인식ㆍAI기반 여객경험 창출, 항공 소비자 중심 서비스 개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3차 기본계획은 또 운송 중심의 항공 산업 구조에서 벗어나 종합적인 항공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공항을 단순한 물류인프라가 아니라 지역의 신산업 육성과 기업 성장을 위한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빅데이터에 기반해 항공안전과 보안을 선진화하는 계획을 담고 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 (사진제공ㆍ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 (사진제공ㆍ인천공항공사)

앞선 1차 기본계획(2010~2014)이 항공운송 경쟁력 강화를, 2차 기본계획(2015~2019)이 항공소비자 중심 정책을 담았다면, 3차는 미래 항공산업에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시와 인천공항이 주목하는 분야는 인천공항 경쟁력 지속 강화 전략, 드론 산업 활성화, 남북한 항공네트워크 구축, 항공정비(MRO) 단지 조성, 백령공항 건설, 한국항공교육원 설립, 공항경제권 육성 등이다.

시는 지난해 말 국토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이 진행한 제3차 기본계획 공청회 때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인천 항공산업 발전에 필요한 의견 30여건을 국토부에 전달했다.

국토부가 3차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고시했지만, 아직 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시가 요구한 백령공항 건설과 제2공항철도 적기 건설을 통한 인천 KTX의 인천공항 연결, 인천공항 항공정비단지 조성, 공항경제권 운영 등이 기본계획에 반영됐을 지가 핵심 관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