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윤상현·민경욱, 강남 부동산 처분하라”
“윤관석·윤상현·민경욱, 강남 부동산 처분하라”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2.2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 국회의원에 ‘집값 안정 정책 동참’ 촉구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서울 강남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인천지역 국회의원과 고위직에게 부동산을 처분해 집값 안정 정책에 동참하라는 주장이 나왔다.

윤관석, 윤상현, 민경욱 의원.
윤관석, 윤상현, 민경욱 의원.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4일 낸 논평을 통해 “윤관석·윤상현·민경욱 의원은 강남 소유 부동산을 즉각 처분하고 집값 안정 정책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정부가 부동산 안정화 정책을 발표한 후 청와대를 시작으로 집값 안정을 위해 정부 고위직 등에서 솔선수범하자는 자발적 노력이 제기되고 있다”며 “인천지역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인과 고위 공직자들도 집값 안정화 정책에 동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가 18번째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후 지난 16일 청와대는 “수도권 내에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에게 이른 시일 내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19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총선에 출마하는 모든 민주당 후보자들이 집을 재산증식 수단으로 삼지 않겠다고 약속하고 거주 목적 외 주택은 처분한다는 서약을 하도록 요청한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도 고위공직자들에게 “거주하는 집을 제외한 주택은 모두 처분하자”고 요청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국민들은 청와대와 고위 공직자, 여당이 집값 잡기에 솔선수범하는 것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며 “이에 인천 정치인, 고위 공직자들도 서민 집값 안정을 위한 정책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며, 우선 지난 3월에 재산 공개를 통해 밝혀진 강남 3구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의원들이 먼저 나서서 집값 안정화에 앞장설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3월 공개된 재산 내용에 따르면 민주당 윤관석 의원(남동구을)은 배우자 명의로 삼성동에 복합건물,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미추홀구을)은 본인 명의로 개포동에 아파트 1채와 논현동에 오피스텔 1채, 민경욱 의원(연수구을)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반포동에 아파트 2채를 소유하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시민들은 인천에 거주하며 당선된 국회의원이 강남에 부동산을 소유한 것은 투기 목적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서민의 집값 잡기에 동의한다면 마땅히 강남 소유의 주택들을 처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관석 의원은 특히 부동산 정책을 견제하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여당 간사를 하고 있어 다른 누구보다 우선해 강남지역 부동산을 즉각 처분해야 한다”며 “인천 정치인과 고위공직자들 중에 투기목적으로 부동산을 소유해 서민 집값 안정화 정책에 역행하는 인사들이 있는지 철저히 조사해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