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인천시, 노동정책 협력 선언식 열어
민주노총-인천시, 노동정책 협력 선언식 열어
  • 조연주 기자
  • 승인 2019.12.2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구안 19개 세부 정책과제 42개 바탕으로 진행 예정
“노동 전담 인력 배치로 시 전반에 ‘노동존중’ 자리 잡아야”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인천지역본부와 인천시가 20일 오후 3시 노정 정책협의 협력 선언식을 진행했다.

20일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광역시-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 노정 정책협의 선언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인화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장이 선언문에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인천시)
20일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인천광역시-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 노정 정책협의 선언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인화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장이 선언문에 서명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인천시)

이날 협력 선언식에는 민주노총인천본부 이인화 본부장과 산별노조 지역대표자, 그리고 박남춘 인천시장과 소통협력관, 노동인권과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협력식에서는 올해 진행된 노정협의 사항을 상호 확약하고, 노동정책 발전을 위해 협력할 것을 대내외적으로 선언했다.

이번 선언식은 민주노총 인천본부가 제기한 요구안 19개와 세부 정책과제 42개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민주노총 인천본부는 “노동정책 전담부서 설치 등 5개 과제는 이미 시행 중이며 ▲이동노동자 쉼터 설치 ▲인천의료원 나눔병실 요양보호사 직접고용 ▲건설현장 개선 등 11개 건은 협의완료 됐다. ▲제대로 된 인천사회서비스원 설립 ▲미추홀콜센터 직접 고용 ▲버스준공영제 공공성 강화와 버스노동자 노동조건 개선 등 25건은 앞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인천본부와 인천시는 지난 4월 25일 노정협의 첫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협약 진행 결과를 협약식으로 마무리하며 상호 협력을 선언한 지역은 지난 상반기 경기도에 이어 인천이 국내 두 번째다. 

민주노총은 “노동정책 불모지였던 지자체에서 최근 몇 년간 서울시, 경기도를 필두로 노동정책 영역이 만들어지고 있다. 인천시의 이번 협의도 과거 일방적이고 권위적인 노정관계를 탈피하는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라는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노총은 “그러나 여전히 2019년 정책협의는 많은 과제를 남겼다”라며 “올해 설치된 노동인권과만으로는 제대로된 노동정책을 펴나가기 부족하다. 노동정책 전담부서의 위상을 높이고 더욱 많은 전담 인력 배치를 통해 인천시정 전반에 ‘노동존중’. ‘노동친화적’ 정책기조가 자리잡을 수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