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총장선거 후보평가단 구성비율 ‘논란’
인천대 총장선거 후보평가단 구성비율 ‘논란’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2.1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회 외 구성원들, “교수 77% 비율 줄여야”
교수회, “총장직선제 형태로 바꾸는 게 우선”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차기 총장 선거 일정이 임박한 가운데, 총장 선출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후보 정책평가단’ 구성 비율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대는 교수ㆍ직원ㆍ조교ㆍ학생ㆍ동문 등 대학 구성원들과 2016년 7월 29일 취임한 조동성 총장 후임을 선출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총장 임기는 4년이다.

인천대학교 대학본부 (사진제공ㆍ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 대학본부 (사진제공ㆍ인천대학교)

인천대 총장 선출은 국립대학법인 전환 후 총장추천위원회(이하 추천위)와 이사회를 거쳐 선출하는 간선제로 바뀌었다. 추천위는 공모와 초빙 등으로 후보자를 모집한 뒤 심사해 최종 3명을 법인 이사회에 추천한다. 이사회가 최종 1명을 후보자로 뽑으면 교육부 장관의 임명 제청과 대통령의 임명을 거쳐 취임한다.

추천위는 이사회 추천 외부인사 2명과 내부인사 1명, 평의원회(교원ㆍ직원으로 구성) 추천 외부인사 3명과 내부인사 9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한다. 추천위 평가 60%, 교원(=교수)ㆍ직원ㆍ조교ㆍ학생ㆍ동문으로 구성한 정책평가단 평가 40%를 바탕으로 추천위가 후보자 3명을 선정한다.

추천위 규정을 보면, 차기 총장 선출을 위한 추천위 구성을 현 총장 임기 만료 5개월 전까지 해야 한다. 이에 따라 이번 추천위는 내년 1~2월에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

그런데 총장 선출에 결정적 역할을 할 후보자 정책평가단 구성 비율을 놓고 대학 구성원들 간 합의가 안 되고 있다.

현 규정에 정책평가단은 ▲교원 - 전체 전임 교원 ▲직원 - 교원 정책평가단 인원의 16.7% ▲ 조교 - 교원 정책평가단 인원의 5.3% ▲학생 - 교원 정책평가단 인원의 7.3% ▲동문 - 교원 정책평가단 인원의 0.7%로 구성된다. 이렇게 정책평가단을 구성하면 교원이 전체의 77%를 차지한다.

교원ㆍ직원ㆍ조교ㆍ학생ㆍ동문과 대학본부가 참여하고 있는 대학발전협의회는 이와 관련한 회의를 10월부터 세 차례 진행했다. 교수회는 추천위의 평가는 반영하지 않고, 정책평가단 평가를 100% 반영하는 안을 제시했다. 단, 정책평가단 비율은 현 규정대로 유지하자고 했다.

대학본부를 제외한 나머지 구성원은 정책평가단 평가 100% 반영은 찬성했지만, 교원 비율 77%를 줄여야한다는 의견을 냈다. 하지만 교수회가 77%를 고수함에 따라 논의는 답보상태다.

인천대 차기 총장 후보로 거론 중인 인물들. 위 왼쪽부터 박인호·박종태·이갑영·이찬근 교수, 아래 왼쪽부터 이호철·최병길 교수와 최계운 전 교수.
인천대 차기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들. 위 왼쪽부터 박인호ㆍ박종태ㆍ이갑영ㆍ이찬근 교수, 아래 왼쪽부터 이호철ㆍ최병길 교수와 최계운 전 교수.

직원노동조합 관계자는 “인천대가 구성원들과 시민들의 노력으로 시립대를 거쳐 국립대까지 오게 된 민주적 과정이 있는데, 총장 선출이 교수들만의 입김에 좌지우지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교수 49%, 동문 1%, 직원ㆍ조교ㆍ학생 50%로 해서 어느 한 구성원이 50%를 넘지 않게 하자는 중재안을 총동문회가 냈는데, 교수회만 반대했다”고 전했다.

총학생회도 최근 “교수회가 구성원들의 요구를 계속 무시하고 77%를 고수하고 있다. 비민주적 총장 선출 제도에 대해 의견을 수렴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교수회 관계자는 “이번 총장 선거에선 정책평가단 평가를 100% 반영해 직선제 형태로 선거를 치르는 것이 우선이다”라며 “교수들의 입김이 강했던 추천위의 평가를 빼는 것이 우선 중요하기에 다음 총장 선거에서 정책평가단 비율을 조절하자는 것이 교수회 의견이다. 비민주적이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차기 총장 후보군에는 내부 인사로 박인호(64) 물리학과 교수, 박종태(61) 전자공학과 교수, 이갑영(65) 경제학과 교수, 이찬근(63) 무역학과 교수, 이호철(62) 정치외교학과 교수, 최병길(57) 도시환경공학부 교수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여기다 8월에 정년퇴임한 최계운(65) 전 도시환경공학부 교수가 거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