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2020년 예산 3945억 원 확정
인천항만공사, 2020년 예산 3945억 원 확정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12.1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예산 4340억 원 대비 9.1% 감소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2020년 예산을 3945억 원으로 확정했다.

인천항만공사(홍경선 사장 직무대행)는 18일 개최한 제192차 항만위원회(위원장 선원표)에서 2020년도 예산안 3945억 원을 승인 의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신국제여객부두와 터미널 건설사업 준공에 따라 2019년 예산 4340억 원 대비 약 9.1% 감소했다.

주요사업 예산은 1564억 원이다. ▲항만인프라 건설 809억 원 ▲항만시설 유지보수 176억 원 ▲마케팅홍보·정보화·기술연구 118억 원 ▲일자리·사회적가치 36억 원 ▲항만보안·안전 및 친환경 사업 202억 원 ▲기타 주요사업 223억 원으로 예산을 편성했다. 이외는 만기도래 공사채 상환예산 등이다.

특히, 2020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는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 준비와 함께 신항배후단지 1-2단계와 아암물류 2단지 등, 신규배후단지 조성사업에 중점을 둔다. 또한 신규 물동량 창출을 위한 신항 컨테이너부두(1-2단계) 개발사업 등을 추진하며 경영목표 달성과 경기 활성화를 위한 핵심사업에 중점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항만 기능인력 양성사업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하역현장에 안전시설을 도입하는 안전항만 구축사업을 진행한다. 미세먼지 저감투자로 친환경 항만조성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홍경선 사장 직무대행은 ”확정된 내년도 예산이 차질없이 집행될 되도록 올해 철저한 준비를 마무리할 것”이라며 ”2020년에도 공사 핵심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미래성장을 위한 신규사업도 꾸준히 발굴해 인천항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