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인천대 출연 지원금’ 25억원 증액
정부 ‘인천대 출연 지원금’ 25억원 증액
  • 이서인 기자
  • 승인 2019.12.1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정부안 937억원에서 962억원으로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정부의 내년도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출연 지원 사업예산이 25억 원 증액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인천대 출연지원 사업 예산은 당초 937억 원에서 962억 원이 됐다.

인천대학교 대학본부 (사진제공ㆍ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 대학본부 (사진제공ㆍ인천대학교)

인천대는 2013년 국립대학법인 전환 이후 국가 지원 부족으로 학교가 부담하는 기본운영비를 다른 국립대학법인에 비해 두 배 더 부담했다. 이로 인해 학생 대상 사업비가 부족했는데, 이번 출연금 지원 예산 증액으로 현안 사업 추진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누리과정 보육료 지원 사업의 경우 최초 도입 후 예산이 7년간 동결됐는데 이번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심사에서 당초 3조7846억1400만 원에서 2469억8600만 원이 증액돼 최종 4조316억 원이 반영됐다.

국립대 강사 처우개선 사업 예산도 당초 1328억6200만 원에서 1516억6000만 원으로 187억9800만 원 증액됐고, 청소년 자살 예방을 위한 24시간 모바일 상담망 운영과 치유회복 프로그램을 위한 학생정신건강센터 지원 사업 예산도 당초 8억4200만 원에서 3억4000만 원 증액된 11억8200만 원으로 결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