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개트리오’ 리더, 인천 출신 한정선 씨 별세
‘솔개트리오’ 리더, 인천 출신 한정선 씨 별세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2.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1980년대 인기 남성 트리오 그룹 ‘솔개트리오’의 리더였던 한정선(본명 한종선) 씨가 향년 59세로 별세했다.

2016년과 2017년 SBS 궁금한 이야기 Y에 방영된 한정선씨의 공연 모습.(SBS 궁금한 이야기 Y 화면 갈무리)
2016년과 2017년 SBS ‘궁금한 이야기 Y’에 방영된 한정선 씨의 공연 모습.(SBS ‘궁금한 이야기 Y’ 화면 갈무리)

인천 중구 신흥동에서 1960년에 태어나 성장한 한 씨는 1981년 가수 황영익ㆍ김광석과 함께 그룹 ‘솔개트리오’로 가요계에 데뷔해 큰 인기를 누렸다.

대표곡 ‘연극 중에서’ ‘아직도 못 다한 사랑’ ‘여인’ 등으로 5~6년가량 활동하다 건강 악화로 솔개트리오에서 하차했다. 그 이후 작곡 활동을 하며 솔로 앨범을 발표하기도 했다.

솔개트리오는 새로운 멤버를 영입해 ‘소리새’라는 이름으로 활동했고, 발표한 ‘그대 그리고 나’는 국민가요로 등극했다.

1990년대까지 작곡가로 활동한 한 씨는 지병 악화로 활동을 중단했는데, 2016년과 2017년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부평구 한 공원에서 노숙자로 지내다 친동생과 동료를 만나 새 보금자리를 얻고 무대에 서는 모습이 방영되기도 했다.

이후 한 씨는 병원 치료를 받으며 지난해 동인천역 근처에 라이브카페를 열었으나 경영 악화와 지병에 시달리다 최근 병세가 깊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씨의 빈소는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후 1시이며, 장지는 부평승화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