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화재 안전 기반 확충 ‘순항 중’
인천시 화재 안전 기반 확충 ‘순항 중’
  • 최종일 기자
  • 승인 2019.12.0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공무원 증원과 첨단 소방장비 보강
소방관 1인당 주민 수 1000명 미만으로

[인천투데이 최종일 기자] 인천시 화재 안전 기반 확충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인천소방본부(이하 본부)는 119화학대응센터ㆍ검단소방서 신설과 소방 인력ㆍ장비 확충 등 소방안전 주요 현안들이 차질 없이 진행돼 많은 부분 개선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소방본부 남부소방서 전경. (사진제공ㆍ인천시)
인천소방본부 남부소방서 전경.(사진제공ㆍ인천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소방공무원 수 증가다. 본부는 지난해 2848명에서 올해 2995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 주민 수가 지난해 1035명에서 올해 987명으로 줄었다. 해외 선진국이나 국내 다른 시ㆍ도와 비교해 적은 수치다.

1인당 담당 주민 수가 줄어들면 전문화한 소방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지역 특성을 반영한 인력 재배치도 가능해져 신속한 출동시스템을 갖출 수 있다. 본부는 2022년까지 소방공무원을 3443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또한, 고가의 첨단 소방장비도 계속 보강하고 있다. 올해는 무인 파괴 방수 탑차를 2대 도입했다. 11월에 발생한 남동공단 화재를 진압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공장 화재 발생 시 효과적으로 쓰여 산업단지가 즐비한 인천에 꼭 필요한 장비다.

고성능 화학차도 5대 도입했다. 특수 화재 발생 시 대응할 수 있는 장비다. 이밖에 70m급 굴절사다리차 2대를 확보해 안전센터에 배치했다. 노후한 소방헬기(Bell230)도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예산을 확보해 교체할 계획이다.

소방관서 이전도 꾀하고 있다. 신도시 개발과 산업단지 조성처럼 인천의 역동적인 환경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자함이다. 검단지역 소방안전기지 역할을 할 오류119안전센터를 9월에 개소했다.

화재 예방분야에도 예산을 투입했다. 본부는 내년에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기반 소방시설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방시설 안전관리시스템은 건축물의 수신반 차단과 소방시설 정상 작동 여부를 소방서에서 실시간 확인하는 시스템이다. 본부는 내년에 공장ㆍ문화시설 10개소를 대상으로 이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겠다고 했다.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고층 건축물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2012년 시작한 ‘화재취약 가구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도 내년에 7500가구에 지원해 보급률을 83.5%로 높인다. 2021년까지 5만3611가구에 보급해 보급률 100%를 달성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첨단장비를 보강한 결과 대형 화재 발생률이 지난해보다 30% 이상 줄었다”며 “시민 안전 보장이 최상의 복지라 여기며, 투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시민이 안전한 도시에서 지낼 수 있게 끊임없이 문제점을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