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글로벌 도시 도약 ‘발전자문위’ 발족
인천경제청, 글로벌 도시 도약 ‘발전자문위’ 발족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1.2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환균 초대 청장 등 각계 전문가 31명 위촉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을 글로벌 도시로 이끌기 위한 ‘발전자문위원회’가 새로 출범했다.

경원재 (사진제공 인천관광공사)
경원재 (사진제공 인천관광공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5일 송도국제도시 경원재에서 IFEZ 발전자문위를 개최하고 각계 전문가 31명을 자문위원으로 새로 위촉했다. 위원장에는 이환균 초대 인천경제청장, 부위원장에는 김현정 인하대 경영학과 교수를 각각 선임했다.

이번 발전자문위는 지난 자문위가 단일분과였던 것에 비해 4개 분과로 세분화하고 자문위원도 10명에서 31명으로 대폭 늘어났다.

IFEZ 발전자문위는 IFEZ의 중장기 발전전략과 제도 개선, 개발과 투자유치 전반에 대해 자문하는 것으로 효율적 운영을 위해 4개 분과로 나눠 운영한다.

▲기획정책 분과는 IFEZ 규제‧제도 개선, 비전전략 등에 관한 정책적 자문 ▲투자유치 분과는 투자유치 설명회와 투자유치 육성과 관련한 자문 ▲도시개발 분과는 각종 개발사업 방향설정, 개발계획 변경‧조정과 관련한 자문 ▲문화관광 분과는 IFEZ 축제운영, 프로그램 발굴, 홍보전략 등을 맡는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IFEZ가 지난 2003년 우리나라 최초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후 16년 동안 이환균 초대 청장을 비롯한 공직자들의 노력과 시민‧전문가‧기업들의 눈부신 활동을 기반으로 괄목한 성과를 이뤘다”며 “이 같은 성과에도 보호무역 기조, 글로벌 경기 둔화 등 대외 경제여건의 변화와 외투기업 세제 혜택 폐지 등 투자유치 제도 개편에 따라 새로운 발전전략을 모색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IFEZ가 글로벌 신성장 거점으로 혁신성장을 선도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많은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