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모여 ‘인권도시 인천 만들기’ 첫 출발
민·관 모여 ‘인권도시 인천 만들기’ 첫 출발
  • 조연주 기자
  • 승인 2019.11.1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인천인권옹호자 컨퍼런스 ‘인권, 사람과 사람을 잇다’ 열려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의 민관이 모여 ‘인권도시 인천 만들기’를 위한 첫 출발을 했다

19일 열린 인권옹호자 컨퍼런스 ‘인권, 사람과 사람을 잇다’에는 인천의 각 시민단체와 시·구 관계자들 120여명이 참여해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인권도시’란 인권사업의 주체를 중앙정부가 아닌 도시(지방자치단체)로 두고, 누구라도 도시 속에서 인권침해 없이 자유와 편익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를 강조한 말이다.

국가인권위원회, 인천시인권위원회 등이 주관한 이번 컨퍼런스에는 시민단체 활동가, 시·구 관계자와 ‘인권도시 인천’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2019 인권옹호자 컨퍼런스가 송도 센트럴파크호텔에서 열렸다.
2019 인권옹호자 컨퍼런스가 송도 센트럴파크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인권도시 인천으로 나아가기 위해 민·관이 모인 첫 자리라 더욱 의미가 컸다.

윤대기 인천시 인권위원장은 “시민사회와 행정 공무원이 문제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구성하기 위해 자리를 만들었다. 형식적인 행정을 넘어, 실질적으로 우리 삶에 가깝다고 느끼는 정책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이어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사람들이 참석했다”라며 “이는 시민들의 지역사회 인권에 관한 관심이 높고, 한편으로는 취약한 인권분야가 아직도 많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컨퍼런스는 ‘시민사회’와 ‘행정’ 분야로 나눠 진행됐다. 시민사회 분야에서는 ▲여성 ▲청소년 ▲이주민 ▲장애인 ▲성소수자 등 각 인천 시민단체 활동가가 인천의 인권 실태를 발표하며 문제를 공유했다.

행정 분야에서는 서유리 광명시 시민인권센터 주무관과 이신구 미추홀구 인권센터 센터장이 공무원으로서 느꼈던 인권 행정업무의 어려움과 인권모니터링단, 인권네트워크 협의체 구축 등 향후 추진과제에 대해 이야기했다.

참가자가 토론 진행 후, 발표하고 있다.

발제 후에는 인권도시로 나가기 위한 조건과 행정 목표를 주제로 한 토론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인권도시로 나가기 위한 조건으로 당사자의 목소리가 잘 반영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축과 맞춤형 인권교육, 다양성을 인정하는 조직문화, 회의진행에 앞선 평등선언문 낭독 등을 꼽았다.

인천시 인권조례는 전국 광역지자체 중 마지막으로 제정·시행됐다.

윤 위원장은 인천은 조례 제정이 가장 늦었지만, 그만큼 보고 배울 지자체가 많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광주와 서울을 예로 들며 “기존 인권도시에서 펼쳐지는 인권행정과 인권정책을 잘 보고 배운다면 인천도 충분히 인권도시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