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러시아 외국인환자 유치 나서…기업 초청 팸투어
인천시, 러시아 외국인환자 유치 나서…기업 초청 팸투어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11.1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대형 해운회사 ‘아무르’ 임원 초청, 인천의료 홍보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지난 11월 14일부터 16일까지 인천의료 홍보를 위한 러시아 기업체를 초청해 팸(FAM)투어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에 참여한 기업체 ‘아무르’는 러시아 하바롭스크에 본사를 둔 대형 해운회사이다. 인천 의료서비스 수준을 알기 위해 그룹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3명이 인천을 방문했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지난 11월 14일부터 16일까지 인천의료 홍보를 위한 러시아 기업체를 초청해 팸(FAM)투어를 시행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 인천시)

이들은 14일부터 15일까지 가천대길병원,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한길안과병원을 방문하며 인천 의료 인프라를 확인하고 의료서비스를 체험했다.

또한, 송도·월미도·연안부두 등 인천 대표 관광지를 둘러보며 의료서비스와 함께 즐길 수 있는 관광명소도 살펴봤다.

인천시가 기업체 임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팸투어는 올해 두 번째다. 지난 6월에는 러시아 모스크바 대형 보험사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해당 기업과는 환자 유치 관련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시는 더 많은 외국인 환자가 인천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해외 기업체 직원·가족들에게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소개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환자 유치에 힘쓰고 있다.

박규웅 시 건강체육국장은 “러시아는 인천의 환자유치 제2위 국가일 뿐만 아니라 환자 1인당 평균 진료수입이 중동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국가이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부분이 큰 만큼 환자유치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