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47명 “미국은 방위비 분담금 협박 멈춰야”
국회의원 47명 “미국은 방위비 분담금 협박 멈춰야”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1.15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의원 등 국회서 공동성명 발표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소속 의원 47명이 한 목소리로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 요구가 협박이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송영길 국회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협박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 송영길 의원실)
송영길 국회의원이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협박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 송영길 의원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의원(민주당, 계양을)은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협상 과정에서 미국의 블러핑(엄포)이 도를 넘었다. 거짓 협박을 멈춰야한다”고 주장했다.

공동성명에는 인천지역 의원으로는 송영길·유동수·윤관석 등 민주당 소속 의원 3명이 참여했다. 이밖에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김종대·추혜선, 대안신당 박지원·천정배 의원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현재 1조389억 원인 분담금을 5배 가량 증액하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 있다는 뉘앙스의 언급과 언론보도는 심각한 협박”이라며 “미국은 협정의 근간이 되는 주한미군 숫자 조차 한국 정부에 통보하지 않은 채 증액을 주장한다”고 밝혔다.

이어 “50억 달러(6조 원) 증액 요구 근거가 무엇인지, 주둔 비용 총액부터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50억 달러를 내놓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는 협박에는 한국이 ‘갈테면 가라’는 자세로 자주국방의 태세를 확립해야 이겨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