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스토킹 파문’ 인하대, ‘진상조사위 구성’
[단독] ‘스토킹 파문’ 인하대, ‘진상조사위 구성’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1.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홍보팀 “피해자에 진심으로 사과”
“조사 결과에 따라 가해자‧관련자 징계”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지속적인 ‘스토킹’ 가해자로 지목돼 인하대학교 총학생회장 후보자가 사퇴한 가운데, 인하대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하대학교 전경 (사진제공 인하대)
인하대학교 전경 (사진제공 인하대)

2020년 인하대 총학생회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한 P씨(24)는 지난해 3월부터 5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이용해 A씨에게 공개적이거나 개인적으로 메시지를 보내 A씨에게 ‘사이버 스토킹’을 가했다. 이에 A씨는 극도의 공포감과 불안감에 휩싸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계속된 논란으로 가해자 P씨는 인하대 공식 커뮤니티 ‘인하광장’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이마저도 진정성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급기야 후보자 사퇴 과정에선 정치적 성향 때문에 피해자를 괴롭혔다고 밝혀 파문을 더하고 있다.

또, 당시 피해자가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방문한 학내 성평등상담센터에서 상담사가 ‘이 정도로 끝난 것이 어디냐, 좋은 경험한 셈 쳐라’는 등 피해자를 회유하려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에 인하대는 14일, 다음 주부터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적극적인 상황파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인하대 홍보팀 관계자는 “당시 벌어진 일로 힘든 일을 겪은 피해자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한 후 “다음 주부터 진상조사위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은 누가봐도 인하대가 잘못한 것은 맞다”라며 “진상조사위 결과를 토대로 가해자와 관련자 징계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해선 안 되며, 재발방지 대책은 물론 문제가 된 상담센터 매뉴얼도 새로 만들어 환골탈태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진상조사위에서 다루는 사안은 크게 세 가지로 압축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가해자가 피해자에 가한 스토킹의 정도, 당시 상담센터가 피해자와 상담과정에서 드러난 문제, 당시 상담기록의 유실여부 등이다.

이 중 상담기록 유실여부가 가장 큰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인하대 일부 관계자는 ‘분실’을 얘기하고 일부는 ‘전임자 폐기’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분실로 확인된다면 당시 관련자 문책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

또, 상담기록 분실이 쟁점이 된 만큼 이번 진상조사위는 이해관계가 얽히지 않은 부서에서 진행해야 한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한편, 인하대 홍보팀 관계자는 “이번 사안은 결코 봐주기, 제 식구 감싸기 등의 행태는 없을 것이다. 진상조사위 결과를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본 인터넷신문은 지난 11월 11일부터 11월 17일까지 온라인에 「[단독] '스토킹 파문' 인하대 총학후보 "상대가 페미라서"」 등의 제목으로 인하대학교 총학생회장 후보자가 스토킹을 하였다고 보도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총학생회장 후보자는 당사자의 명시적 요구에 반해 연락을 지속한 사실이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 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