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특성화고 실습 안전장비 지급 제각각, 기준 마련해야”
“인천 특성화고 실습 안전장비 지급 제각각, 기준 마련해야”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11.1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희 시의원, 시교육청 행감서 질의
시교육청, “정책연구과제로 다루겠다”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 특성화고등학교 실습실 안전장비 지급기준을 개선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2일 열린 제258회 인천시의회 2차 정례회에서 시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조선희(정의당, 비례) 의원은 특성화고 실습실 안전 환경과 장비 지급 문제를 거론했다.

지난 12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인천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조선희 의원이 질의를 하고있다.(사진제공 인천시의회)
지난 12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인천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조선희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사진제공ㆍ인천시의회)

조 의원은 현재 인천지역 특성화고 16곳의 실습 안전장비 지급 기준은 학교별로 천차만별이라고 했다.

조 의원의 말을 정리하면, 현재 납땜을 실습하는 학교 9곳 가운데 보안경ㆍ마스크ㆍ장갑을 모두 지급하는 학교는 한 곳뿐이다. 다른 1곳은 보안경ㆍ마스크, 2곳은 마스크만 지급하는데 자부담이 있다. 나머지 4곳은 실습 장비를 전혀 지급하지 않는다.

또한, 실내 오염공기 배출을 위한 환풍기 시설을 모두 갖추고 있지만, 공기청정기를 갖춘 학교는 한 곳뿐이다. 납땜 실습의 경우 보안경ㆍ마스크ㆍ장갑을 착용해야하고, 유해물질 배출을 위한 집진장치를 설치해야한다.

용접 실습의 경우 보호안경ㆍ장갑ㆍ마스크ㆍ가죽앞치마ㆍ안전화를 착용해야하며 환기시스템을 갖춰야한다. 용접 실습 학교 7곳 중 1곳만이 실습 장비를 모두 지급하고 있다. 나머지 6곳은 일부 지급하거나 자부담이 있다.

실습실 내 안전설비의 경우, 학교 4곳이 환풍기와 국소배기장치를 모두 갖추고 있었다. 2곳은 국소배기장치만 갖췄다. 공기청정기가 설치된 곳은 없었다. 절삭가공 실습의 경우, 안전모ㆍ안전화ㆍ보안경ㆍ방진마스크ㆍ보호장갑을 착용해야한다. 그러나 대상 학교 6곳 중 학생들에게 전부 지급하는 곳은 없었다. 대부분 일부만 지급하거나 자부담이 있었다.

나머지 실습들도 안전장비를 학교별로 다르게 지급하고 있어, 통일된 안전장비 지급 기준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조선희 의원은 “실습실 보건안전은 학생들 안전뿐 아니라 교사들 건강에도 직결된다. 교육청 차원에서 기준을 세우고 지원해야한다”며 “향후 전문가들과 함께 작업환경 실태를 파악하고 실습실 보건안전정책을 펼쳐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들이 졸업 후 산업현장에서 누려야할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학교에서부터 느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전광용 시교육청 교육국장은 “실습실 안전 문제와 관련해 안전 컨설팅, 태스크포스(T/F) 운영, 안전 매뉴얼 제작ㆍ보급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 내년엔 정책연구과제로 선정해 연구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