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능 후 청소년 유해업소 불법영업 단속
인천시, 수능 후 청소년 유해업소 불법영업 단속
  • 조연주 기자
  • 승인 2019.11.1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종료되는 14일부터 29일까지 청소년 유해 식품접객업소 1200곳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시는 청소년 유해업소의 청소년 출입과 주류 제공, 청소년 고용 등 불법 영업행위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점검은 청소년이 많이 모이는 지역에 있는 호프집ㆍ소주방ㆍ유흥주점 등을 대상으로 하며, 시와 군ㆍ구, 경찰,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44명으로 꾸린 점검반을 운영한다.

시는 아울러 수능시험 당일 청소년 유해업소 밀집지역에서 청소년 선도ㆍ홍보 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