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계양 당원협 “광역 소각장 결사 반대”
한국당 계양 당원협 “광역 소각장 결사 반대”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1.1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LH에 계양테크노밸리에 설치 요구
시, “관련 법에 따라 해야할 절차 진행 중”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가 3기 신도시인 계양테크노밸리에 추진을 논의 중인 광역 폐기물 소각장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11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자유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가 ‘계양구 폐기물 소각장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11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자유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가 ‘계양구 폐기물 소각장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은 11일 오후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계양구 폐기물 소각장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 계양소각장 추진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인천지역 A신문은 시가 지난 10월 15일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소각장 설치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내용을 보면, 하루 500톤을 처리할 수 있는 면적 40만㎡ 규모의 광역 소각장을 짓겠다는 것이다.

당원협은 “계양 소각장 추진은 계양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로 ‘건설 백지화 운동’에 나설 것임을 천명한다”며 “이미 계양구는 수도권매립지 쓰레기 수송로(드림파크로)가 있는 지역으로 그동안 소음·분진·미세먼지 등으로 주민들이 시달렸던 곳인데 대규모 소각장을 추진하는 것은 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의 계획대로 소각장이 들어선다면 주변 임학·병방·귤현·동양택지는 물론 계산택지 주민들까지 환경·재산권 피해를 볼 수 밖에 없다”며 “계양구의 하루 폐기물 소각량은 100톤 정도인데, 시가 500톤 규모의 광역소각장을 지으려는 것은 박남춘 시장이 밝힌 발생지 처리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당원협은 ▲주민 의견 수렴없이 몰래 소각장을 추진하고 나선 점에 대한 시의 사과 ▲시가 계양테크노밸리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LH에 보낸 소각장 건설 공문 당장 철회 ▲시장과 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계양지역 국회의원인 송영길·유동수 의원의 관련 입장 표명 등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는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촉진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이하 폐촉법)’에 나온 법적인 절차를 밟았을 뿐이라는 의견을 밝히고 있다.

시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폐촉법에 보면, ‘일정 규모 이상 공동주택단지를 개발하려는 자는 폐기물처리시설을 설치하거나 그 설치 비용에 해당하는 금액을 해당 지역 관할 지자체장에게 내야한다’는 조항이 있어 이에 따른 절차로 설치 요구를 한 것”이라며 “소각장 설치는 LH와 협의를 통해 결정할 사항”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