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SK와이번스, ‘로맥’과 재계약
인천SK와이번스, ‘로맥’과 재계약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1.0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액 125만 달러, 연봉 90만‧옵션 35만 달러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SK와이번스가 제이미 로맥과 재계약했다.

제이미 로맥이 홈런을 치며,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SK와이번스)
제이미 로맥이 홈런을 치며,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SK와이번스)

인천SK와이번스는 8일 제이미 로맥 선수와 총액 125만 달러(연봉 90만‧옵션 35만 달러)에 재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2017년 대체 외국인 타자로 SK와이번스에 입단한 로맥은 뛰어난 파워, 안정적 수비, 모범이 되는 자세 등으로 꾸준히 팀에 기여하며 4년 연속 SK와이번스 유니폼을 입으며, 장수 용병으로 남게 됐다.

제이미 로맥은 2019년까지 3시즌 동안 380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8푼3리, 홈런 103개, 266타점, 246득점 등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시즌은 2018년엔 SK와이번스 선수 최초, KBO리그 통산 13번째로 3할-40홈런-100타점-100득점을 올렸다.

계약을 마친 후 로맥은 “올 시즌 아쉽게 우승을 못해 책임감을 느낀다. 올겨울 준비를 잘해서 내년 시즌에 꼭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4년 연속 인천SK 외국인 타자로 선수생활을 계속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다. 내년 시즌 팬 여러분을 다시 만날 시간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이미 로맥은 1월 말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서 진행하는 1차 스프링캠프부터 인천SK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