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의회, 강화 ‘술·춤판’ 제보 의혹만으로 윤리위 회부
인천 서구의회, 강화 ‘술·춤판’ 제보 의혹만으로 윤리위 회부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0.3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의원 “의혹 만으로 윤리위 회부 억울”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 기초의회 의원들이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강화군에서 체육대회를 한다며 대낮 ‘술판·춤판’을 벌인 사건으로 국민들의 지탄을 받은 가운데, 한 기초의회가 체육대회 사진을 언론에 제보했다는 의혹만으로 동료 의원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했다.

서구의회의 건물 모습.(사진제공 서구)
서구의회의 건물 모습.(사진제공 서구)

인천 서구의회 등에 따르면, 최근 구의회는 의원 7명으로 윤리위원회 구성안을 통과시키고 31일 오후 위원장과 부위원장 선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인천투데이>의 취재 결과, 윤리위에 회부되는 A의원의 사유는 인천 군구의장단협의회가 지난 9월 17일 강화군 소재 한 고등학교에서 진행한 체육대회의 사진을 언론사에 제보했다는 의혹이다.

강화군에서 열린 체육대회에는 군·구의회 의원 95명과 의회사무과 직원 80여 명 등 총 180여 명이 참석했는데, 당시 강화군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강타해 무려 4000여 건의 피해가 발생한 상황이었다. 특히 이들이 ‘술판·춤판’을 벌이고 있던 시간에 행정안전부는 강화군에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위해 현장조사를 진행 중이었다.

대낮에 ‘술판·춤판’을 벌인 장소가 고등학교로 학생들이 수업 중이었던 점, 체육대회 비용은 군·구의회가 낸 운영비 예산으로 1600만 원을 사용한 점 등이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비판이 거세지며 파문이 커졌다.

파문이 커지자 군구의장단협의회는 사과 성명을 발표하고 강화군에 300만 원 성금 전달과 추후 자원봉사활동을 하겠다며 용서를 구했다. 하지만 사과 의미로 전달한 성금 또한 시민들이 낸 세금으로 확인되고 결산 자료 정보공개 요구도 거부해 시민단체의 비판을 받고 있다.

구의회는 A의원이 체육대회 사진을 언론에 제보해 구의회와 동료 의원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윤리위에 회부했다. 또한 수돗물 적수(붉은 물) 사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외연수를 추진하다 주민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는데, A의원이 이와 관련한 내용을 시민단체에 알렸다는 것도 사유이다.

그런데, A의원은 체육대회 사진을 언론에 제보한 사실도, 해외연수 관련 내용을 시민단체에 알린 사실도 없는데 윤리위에 회부됐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A의원은 “다른 구의회 의원이 노래 부르는 사진을 요청해 보낸 적은 있지만, 언론에 보도된 사진도 아니고 언론보도와는 상관이 없는 것으로 여러 의원들이 보는 앞에서 확인됐다”며 “해외연수 관련해서도 시민단체에 내용을 알린 사실이 없는데, 사실도 확인 안된 내용으로 윤리위에 회부돼 너무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설사 그런 내용을 언론과 시민단체에 알렸다고 하더라도 그게 윤리위에 회부돼 징계를 받을 만한 사안인가”라며 “말도 안되는 윤리위 개최 때문에 갑자기 속병이 생겨 병원에 며칠 동안 입원도 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구의회 관계자는 “윤리위원회가 구성돼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선출하는 것은 맞지만, 어느 의원이 회부됐는 지 어떤 사유인지는 비공개라 의회 사무국에서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발생한 서구의회 의장 폭행 혐의 피소 사건도 이번 윤리위 구성을 놓고 의장과 다른 의원 간 언성을 높이다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