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0년 예산 11조2592억원...‘규모 늘고 부채 줄고’
인천시 2020년 예산 11조2592억원...‘규모 늘고 부채 줄고’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3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예산안 11조2592억원 편성...올 대비 11.36% 증액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시가 2020년도 예산안을 발표했다. 규모가 늘었지만, 부채는 감소했다.

시는 31일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예산안 규모는 11조 2592억 원으로 2019년도 본예산 10조1105억 원 대비 11.36% 증가했다.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청 전경

김광용 시 기획조정실장은 “도시기능 증진, 사회안전망 보강, 일자리창출과 성장동력 확충, 균형발전 등 4대 기본방향에 역점을 뒀다”고 예산 편성 방향을 설명했다.

먼저 2020년도 시 세입예산은 부가가치세 중 일부를 지방세로 이양해 지방정부에 분배하는 지방소비세 인상으로 지방세 수입이 797억 원이 증가했다. 교부세와 국고보조금도 올해 대비 각 1480억 원과 5174억 원이 증가했다.

채무와 관련해선 시는 4247억 원을 상환하고 3765억 원을 발행해 총 부채규모를 472억 원 줄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채무비율 역시 0.5% 하락할 전망이다.

세출 예산은 복지‧보건 분야에 가장 많은 예산이 투입된다. 시는 노인‧장애인 취약계층 지원확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등에 3조8760억 원을 투입한다. 이는 올해 대비 5041억 원(14.9%) 확대된 규모다.

지난 5월 붉은 수돗물 사태로 논란이 된 상수도 분야 예산도 대폭 증액한다. 상수도 스마트 관망관리, 노후 상‧하수도관로 정비 등 상하수도‧환경 분야에 올해 대비 1488억 원(15.1%) 증액한 1조1368억 원을 편성했다.

인천e음카드 등 중소상공인 지원과 로봇산업, 마이스산업 등 산업경제 분야는 2473억 원을 투입하는데, 이는 올해 대비 148.3%(1477억 원) 확대된 규모다. 이 중 인천e음에 852억을 쓴다.

이 밖에도 시는 교통‧물류 분야에 1조3996억 원, 지역개발 분야에 1조444억 원, 문화‧관광‧체육 분야에 4407억 원, 도시안전 분야에 4126억 원, 농림‧해양‧수산 분야에 1611억 원 등을 투입한다.

최근, 주민 총회까지 거친 주민참여예산 사업 중 일부 사업에 대한 사업비를 삭감해 논란이 빚어진 주민참여예산은 299억 원이 배정됐다. 이는 총회에서 발표한 약 318억 원에서 19억 원이 삭감된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