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송광식 동구의회 의장 징계하라”
“민주당은 송광식 동구의회 의장 징계하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2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이상 공직자로 자격 없어”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평화복지연대가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에게 부도덕한 사건에 휘말린 공직자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 기초의원 95명이 지난 달 17일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강화에서 대낮에 ‘술판‧춤팔’으로 물의를 일으켜 논란이 된 바 있다. 인천군구의회의장협의회가 주최한 행사로 강화군 소재 한 고등학교에서 ‘군‧구의회 한마음 체육대회’라는 이름으로 진행했다. 행사비는 전액 세금이다.

지난 17일 강화군 소재 고등학교에서 인천 기초의원들이 개최한 체육대회. 사진 속 의원들은 술을 마시며 머리에 꽃을 꽂고 춤 등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제공 <인천투데이> 독자)
지난 17일 강화군 소재 고등학교에서 인천 기초의원들이 개최한 체육대회. 사진 속 의원들은 술을 마시며 머리에 꽃을 꽂고 춤 등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제공 인천투데이 독자)

논란이 확대되자 협의회는 태풍피해를 입은 강화군에 사과의미 성금 300만 원을 전달했다. 헌데 이 성금마저 시민 세금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었다.

이에 연대는 23일 “시민들은 기초의원들이 강화도 학내에서 대낮 ‘술판‧춤판’을 벌인 것이 대해 송광식 인천군구의회의장협의회장(동구의회 의장, 민주당)의 사과와 협의회장 사퇴를 요구해왔다”면서 “송 회장은 생색내기 사과만 해 시민 분노를 더 사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하며 민주당 인천시당에 징계촉구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대낮 학교 안에서 벌인 ‘술판‧춤판’ 행태에 시민 질책을 받아 지난 달 30일 협의회가 사과성명을 발표하고 강화군에 성금을 전달했지만, 성금마저 세금이었다. 이는 시민들을 우롱한 것이다”고 한 후 “송 협의회장의 사퇴를 요구했으나 묵무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송 협의회장을 공천한 민주당도 책임이 있다”라며 “민주당 인천시당은 송 협의회장을 징계위에 회부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즉각 세워야한다. 그렇지 않는다면 인천시민들에게 공당으로 자격에 대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촛불 시민이 준 권력을 헛되이 쓰지 않기를 바란다. 이마저도 거부하면 시민들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