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청 김찬영 백두장사 등극 ‘스타 탄생’ 예고
연수구청 김찬영 백두장사 등극 ‘스타 탄생’ 예고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2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창녕장사 씨름대회서 '쾌거'
‘씨름계 아이돌’ 황찬섭, ‘태백급 3위’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연수구청 씨름단이 ‘2019 창녕장사 씨름대회’에서 백두장사에 등극하는 등 쾌거를 이뤘다.

2019 창녕장사 씨름대회에서 백두장사에 오른 김찬영 선수(사진제공 연수구청)
2019 창녕장사 씨름대회에서 백두장사에 오른 김찬영 선수(사진제공 연수구청)

지난 19일 창녕국민체육센터에서 막을 내린 창녕장사 대회에서 연수구청 씨름단 소속 김찬영 선수가 백두급(140kg 이하)에서 장사에 올랐다.

아이돌 뺨치는 준수한 외모로 ‘씨름계 아이돌’이라고 불리는 황찬섭 선수는 태백급(80kg 이하)에서 3위에 오르는 등 연수구청 소속 선수 3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생애 첫 백두장사에 등극한 김찬영은 지난해 천하장사 출신 구미시청 소속 박정석 선수를 3대0으로 완파하며 ‘새로운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김찬영은 첫 판에선 들배지기, 두 번째 판에선 밀어치기, 마지막 판에선 어깨걸어치기를 구사하며 다양한 기술로 상대를 넘어뜨렸다.

같은 체급의 서남근은 3위를 차지했고, 최근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황찬섭은 태백급 3,4위전에서 라이벌 정읍시청 소속 손희찬 선수를 따돌리고 3위를 차지했다.

김찬영은 올해 ‘시도대항장사씨름대회’에서도 백두급 1위를 차지했고, 황찬섭은 ‘증평인삼배 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태백급 1위에 오른 바 있다.

인천 연수구청 씨름단 선수들(사진제공 연수구청)
인천 연수구청 씨름단 선수들(사진제공 연수구청)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이번 대회에서 장사를 배출해 매우 기쁘다. 선수들이 앞으로도 좋은 경기를 보여주기를 바란다”라며 “최근 연수구청 씨름단 선수들의 활약 덕분에 연수구가 씨름 명문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됐다”고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