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분쟁 중인 라돈 마감재 계속 사용?
포스코건설, 분쟁 중인 라돈 마감재 계속 사용?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10.1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의원, “신축아파트 90%서 사용 확인… 시급히 해결해야”
포스코건설, “공기 측정 의무화 2018년 1월 1일 이후 사용 안해”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포스코건설이 아파트 입주민들과 분쟁 중인 라돈 검출 마감재를 계속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포스코건설은 실내 공기질 측정이 의무화된 2018년 1월 1일 이후 사업승인한 아파트에선 사용하지 않고 있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이 지난 5월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내라돈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이 지난 5월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내라돈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인천투데이 자료사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정미 의원(정의당 비례)은 포스코건설이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시공 아파트 마감재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5년 동안(준공 기준) 아파트 단지 69곳을 시공하면서 90%에 해당하는 62곳에 라돈 검출 분쟁 중인 마감재를 지속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1998년부터 2016년말까지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며 센터 내 ‘실내공기질 분석실’을 뒀다. 또한 2009년부터 환경보고서인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는데, 2016년~2017년 지속가능보고서엔 실내공기질 관리 기법 적용과 입주자의 건강과 쾌적한 실내환경 구현을 위해 친환경 자재를 적용하고 있으며 국내 최다 LEED(미국 친환경 건물 인증제도)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이 의원은 “포스코건설이 정말 필요한 것은 친환경 인증과 친환경 설계 포장으로 막대한 이익을 누리면서 입주민들과 분쟁을 야기하기하는 것이 아니라, 입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라돈 마감재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는 것”이라며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환경부의 권고와 공기 측정이 의무화된 2018년 1월 1일 이후로는 라돈 검출 천연석이 아닌 인조석을 사용하고 있다”며 “마감재를 계속 사용했다는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