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국감] 직장어린이집 없는 ‘인천 경찰서’
[인천 국감] 직장어린이집 없는 ‘인천 경찰서’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1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인 이상 사업장, 직장어린이집 의무화
인천경찰청, “부지 문제가 가장 커”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지방경찰청 산하 경찰서 10개 중 직장어린이집을 설치한 곳이 한 곳도 없어 국정감사에서 지적받았다.

인천지방경찰청 전
인천지방경찰청 전경

이 같은 지적은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인천경찰청을 상대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나왔다. 무소속 정인화(전남 광양‧곡성‧구례) 의원은 “영유아보육법상 상시근로자 500명 이상인 공공기관은 반드시 직장 어린이집을 설치해야한다”라며 “인천 지역엔 상시근로자 500명 이상인 경찰서가 4곳이 넘는데 직장어린이집을 운영하는 경찰서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지구대 소속 경찰관은 경찰서 상시근로자에 포함하지 않아도 되는 규정 때문이다. 이는 잘못된 규정으로 바로잡아야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지역 경찰 인력 현황.(자료제공 인천지방경찰청)
인천지역 경찰 인력 현황.(자료제공 인천지방경찰청)

인천 내 경찰 직장어린이집은 인천경찰청이 운영하는 1곳으로, 지난 2016년 개원해 현재 64명이 보육서비스를 받고 있다.

경찰청 본청이 추진하는 직장어린이집 임대형 민간투자사업(BLT)에 선정된 4곳이 2022년까지 개원할 예정이지만, 인천에서 근무하는 경찰의 보육수요를 모두 감당하기엔 벅찬 것이 사실이다.

선정된 4곳은 2020년 개원 예정인 연수서(449명)와 서부서(705명)와 2021년 개원을 앞둔 미추홀서(784명) 그리고 2022년에 개원하는 중부서(561명)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인천경찰청을 상대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정인화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인천경찰청을 상대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정인화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인천지역 경찰서 중 연수서보다 근무 인원이 많은 남동서, 부평서, 계양서, 삼산서 등은 부지마련조차 어려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삼산서는 보육인원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청 본청 사업에 응모했다가 부지부족을 이유로 탈락했다.

정 의원은 “직장 내 보육시설 확충은 이제 대세다. 직장인들이 근무조건을 따질 때 가장 중요시 하는 요소 중 하나다”라며 “인천경찰청이 부지마련 대책 등 보육수요를 감당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감사반장으로 국감을 진행한 자유한국당 이채익(울산 남구갑) 의원도 “저출산 문제는 재앙 수준이다. 국회도 적극 도울 준비 돼있다”라며 “내년 국감에는 이런 지적 나오지 않아야 한다”고 인천경찰청 산하 직장어린이집 필요성에 공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