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수소발전소 설명회, 주민 반대로 ‘파행’
인천 동구 수소발전소 설명회, 주민 반대로 ‘파행’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10.1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수소ㆍ환경 전문가 합동 주민설명회’ 1시간 전 항의시위
“수소연료발전소 가짜뉴스 만연” 발언에, 주민들 반발하며 퇴장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싸움을 10개월째 벌이고 있는 인천 동구 주민 100여 명이 ‘수소연료전지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항의 의사를 밝혔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4일 오후 동구주민행복센터 3층에서 열린 ‘정부, 수소ㆍ환경 전문가 합동 주민설명회’ 시작 1시간 전부터 모여 항의시위를 벌였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싸움을 벌이고 있는 인천 동구 주민들 100여 명이 ‘수소연료전지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항의의사를 밝혔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싸움을 벌이고 있는 인천 동구 주민 100여 명이 ‘수소연료전지 주민설명회’장 앞에서 항의시위를 벌이고 있다.

주민들의 항의는 인천연료전지(주)가 그동안 중단한 발전소 건립 공사를 재개하겠다고 밝히자 그에 따른 대응으로 벌어졌다. 인천연료전지(주)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ㆍ환경 민관조사위원회 조사가 진척이 없다. 그동안 중단한 공사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비대위는 “인천연료전지(주)가 공사를 강행하는 조짐이 보이면 물리적으로 공사를 막겠다”고 거듭 밝혀왔다.

주민들은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구호가 담긴 피켓을 들고 설명회 개최를 반대했다. 또, “동구 주민 외면하는 산자부는 각성하라” “주민수용성 반영 안 된 수소발전소 원천 무효”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는 “수소연료전지발전 사업 허가를 내준 정부에 책임을 촉구했고 민ㆍ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자고 했으나, 정부는 미온적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항의시위 후 주민들은 피켓을 든 채로 설명회에 참가해 반대 의사를 거듭 밝혔다.

설명회에서 최연우 산업통상자원부 신에너지산업과 과장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서 쓰는 가스는 가정에서 쓰는 도시가스와 똑같고, 그 기준에 맞춰 안전관리를 하게 돼있다”며 “우리 집도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와 700m 떨어진 곳에 있다“고 말했다.

양이원영 에너지전환포럼 처장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관련한 가짜뉴스로 부동산 가격이 내려가고 있다”라며 “이로 인해 누가 이익을 볼지 생각해야한다. 차라리 동구에 있는 공장의 먼지를 감축하기 위한 운동을 하는 게 합리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동구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하며 설명회장을 빠져나갔다. 비대위의 의사는 한결같다. 안전ㆍ환경 검증과 주민수용성 없이 강행하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은 끝까지 반대한다는 것이다.

비대위는 오는 26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반대 동구 주민 총궐기’를 개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