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민들, 자원순환정책 선진화 동참해달라”
박남춘, “인천시민들, 자원순환정책 선진화 동참해달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1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각장 현대화, 송도서도 제기될 수 있는 문제”
10일,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관련 영상서 밝혀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공동체 공존’과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가치에 따른 시민들의 이해와 동참을 호소하고 나섰다.

인천시는 10일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인천시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관련 인천시 입장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인천시 자원순환정책 대전환’관련 입장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사진 인천시 홈페이지 갈무리)

이 영상에서 박 시장은 “최근 인천 서구 청라 주민들이 소각장 신설이나 증설이 아님에도 현대화 타당성 용역을 반대하고 있다”며 “소각장 현대화는 청라만의 일이 아니고 송도서도 제기될 수 있는 문제다. 인천시 자원순환정책에 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라 소각장은 절대 증설하지 않겠다. 다만 시설 노후화로 처리량이 줄었고, 환경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현대화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시설 현대화 의지를 밝혔다.

주민들이 요구하는 소각장 폐쇄에 대해선 서구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처리를 위해서라도 존치해야한다는 입장도 명확히 했다.

2025년 종료되는 수도권매립지에 대해서 박 시장은 “2025년 사용 종료를 위해 환경부‧인천‧경기‧서울 4자가 함께 대체매립지 확보 노력을 해야하지만, 후보지조차 발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인천시는 대체매립지 확보가 형식적이고 보여주기식 공모가 돼서는 안되며, 경주 방폐장 수준의 파격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공모로 환경부가 주도해야 한다”고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관련해 같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인천시는 대체매립지 확보 여부와 별개로 자체매립지를 조성하고, 친환경 매립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지난 9월 30일 ‘폐기물관리 기본계획 수립과 입지선정 조사 연구용역’ 착수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정책은 폐기물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서울‧경기‧인천이 자체적으로 폐기물 처리와 자원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역별로 공평하게 부담하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 시장은 “수도권매립지 폐쇄를 주장하면서도 자원순환율을 높이고 배출량을 줄이는 노력과 제도 보완을 면밀하게 주도하지 못했다”고 한 후 “전처리시설이나 소각장은 말조차 꺼내지 못했다. 인천부터 변화해야 발생지 처리원칙을 당당히 요구할 수 있다”고 시민 참여를 독려했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시민 대토론회, 인천시 공론화위원회 등으로 폐기물 관리정책과 자체매립지 조성에 대한 시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동의를 구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