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2030년까지 용유‧무의 관광허브 조성”
인천경제청 “2030년까지 용유‧무의 관광허브 조성”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10.10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유‧무의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전략 수립’ 착수보고회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인천 용유‧무의 지역을 2030년까지 관광허브로 조성키 위한 첫 걸음을 뗏다.

경제청은 10일 인천시의회‧중구청‧인천도시공사‧인천공항공사‧인천스마트시티 등 관계기관과 ‘용유‧무의지역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발전전략 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유‧무의지역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발전전략 수립 착수보고회’(자료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번 용역은 국토연구원이 주관해 내년 말까지 완료한다. 2030년까지 용유‧무의지역 약 25㎢ 개발을 목표로 주변 지역과 연계해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관광‧레저 허브로 조성하는 것이 골자다.

구체적으로는 ▲관광·레저 기본구상 ▲경제자유구역 재지정 ▲경제자유구역 주변지역과 균형발전 방안 ▲융‧복합 해양문화 스마트시티 조성 ▲일자리 창출, 투자유치 등 경제자유구역 경쟁력 강화방안 등 종합적인 발전 전략 방안을 찾는다.

용유·무의지역은 지난 2003년 8월 송도‧청라와 함께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제자유구역에 지정된 이후 여러 차례 개발계획이 변경되며 일부가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되기도 했다.

경제청은 용유‧무의지역을 지난해 11월 산업통장자원부가 발표한 ‘제2 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2027)’에 맞는 해양문화‧관광레저 허브로 조성 할 계획이다.

인천시 용유무의 지역 위치도(자료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과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등 주변지역 여건을 반영해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계획을 수립하겠다”라며 “일자리 창출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