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한국어 교재', 한류 바람타고 세계에서 '날개짓'
인하대 '한국어 교재', 한류 바람타고 세계에서 '날개짓'
  • 류병희 기자
  • 승인 2019.10.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권진 교수, 베트남에 이어 라트비아에서 첫 한국어 교재 출간

[인천투데이 류병희 기자] 인하대가 베트남에 이어 라트비아에서 첫 한국어 교재를 출간했다.

인하대 최권진 국제학부 교수가 출간한 라트비아(사진 왼쪽), 베트남 한국어문법 교재 표지(사진제공 인하대)
인하대 최권진 국제학부 교수가 출간한 라트비아(사진 왼쪽), 베트남 한국어문법 교재 표지(사진제공 인하대)

인하대는 최권진 국제학부 교수가 라트비아에서 한국어 교재시리즈 3권 중 2권을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라트비아에서 한국어 교재가 출간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어 교재 출간은 한국학중앙연구원 지원을 받아 인하대 언어교육원과 라트비아대 서진석 한국어학과 교수가 공동으로 작업했다.

교재는 한국어를 전공하는 1~2학년생들의 주교재로 사용된다. 특히 현지 '한류'에 관심이 높은 학생들에게는 실용 한국어를 배우면서 한국인의 사고방식과 문화를 검증된 다양한 내용으로 접할 수 있어 좋은 기회다.

라트비아는 발트3국 중 하나로 한국인 관광객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고, 최근에는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공동으로 한국어 교재 제작을 진행한 라트비아대는 2013년 한국어 강의를 정규 과목으로 개설했다. 현재 학부생 25명, 대학원 석사 과정 학생 6명이 한국어를 전공하고 있다.

또, 라트비아공과대에 개설된 세종학당은 매주 100여 명의 현지 주민들이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찾고 있어 어느 때보다도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다.

앞서 최 교수는 2년 전에도 대만과 중국에서 한국어 교재와 문법서를 출간했으며 최근에는 베트남에서 ‘한국어 문법’ 시리즈 3권을 모두 발행됐다.

그리고 불가리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읽기' 교재 시리즈도 출간을 앞두고 있다. 불가리아는 현재 유럽에서 유일하게 한국어를 초‧중‧고 정규 과목으로 가르치고 있는 나라이다. 

이외에도 아제르바이잔 언어대 한국어통번역학과 교수들과 공동으로 현지 한국어 학습자를 위한 한국어 문법서와 한국 개론서도 개발하고 있다.

최 교수가 각 나라에서 출간한 교재와 문법서는 국립국어원 국제통용표준한국어 지침에 따라 초‧중‧고급 과정으로 나뉘고 꼭 알아야 하는 항목을 난이도에 따라 분류했다.

한국어 교사들에게는 한국어 문법의 표준 지침서로, 혼자 공부하는 학생들에게는 독학서로 활용이 가능하다.
 
최권진 교수는 “우리가 양질의 외국어 교재로 언어를 공부하듯 베트남, 라트비아에 사는 이들 역시 한국어 공부에 필요한 좋은 교재를 찾는다. 한국어를 배우려는 외국인 학생들이면 가장 먼저 찾는 한국어 교재와 문법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