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료전지, 수소발전소 공사 ‘강행’...주민과 마찰 예상
인천연료전지, 수소발전소 공사 ‘강행’...주민과 마찰 예상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10.07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가 엉터리라면 행정소송 진행하라” 주장
비대위, 공사 강행에 따른 대응계획 밝혀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가 그동안 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된 공사를 10월 중으로 재개하겠다고 밝혀 앞으로 마찰이 예상된다.

인천연료전지는 7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6월 인천시·동구·비대위 간 3자가 합의한 안전·환경 민관조사위원회 조사를 10월 초까지 마무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더 이상 진척이 없는 상황”이라며 공사 강행 의지를 밝혔다.

인천연료전지는 7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인천 동구 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된 공사를 10월 중으로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연료전지는 7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인천 동구 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된 공사를 10월 중으로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연료전지는 “그동안 주민 315명을 대상으로 연료전지 시설 견학을 추진하고, 주민설명회 57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들의 이해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왔다”며 “공사 진행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도시가스 다량 사용에 따른 안전문제 등의 주민 우려사항에 대해서는 전문기관 용역을 추진하고, 이 과정에 주민들이 참여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과 상생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계속 협의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이자 7% 수준의 주민펀드 시행 ▲인천연료전지 직원 채용 시, 동구지역 응시자 가점 부여 등의 방안을 거론했다.

인천연료전지는 최근 이정미(정의당, 비례) 국회의원이 정부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심의가 대부분 엉터리였다고 지적한 사항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면 행정소송을 진행하면 될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인천연료전지는 공사업체 선정 등 준비가 완료가 되는 대로 공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안전·환경 민관조사가 잇따라 불발되고 인천연료전지가 공사 강행입장을 밝힘에 따라 주민들의 큰 반발이 예상된다.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는 발전소 공사가 재개될 시 물리적으로라도 공사를 중단시킬 것이라고 거듭 밝혀왔다.

비대위는 오는 8일 시청에서 인천연료전지 규탄 긴급 기자회견, 10일 동구청 앞에서 수소발전소 행정지원 중단 약속 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14일 열리는 ‘정부·수소 환경전문가 합동 주민설명회’에 대한 대응도 하겠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