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돼지열병 방역에 5억원 더 지원
인천시, 강화군 돼지열병 방역에 5억원 더 지원
  • 조연주 기자
  • 승인 2019.10.04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시는 강화군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활동 지원을 위해 특별조정교부금 5억 원을 교부하고 정부에 추가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강화군 재난안전대책본부 현수막.
강화군 재난안전대책본부 현수막.

특별조정교부금이란 기초지방자치단체 간 재정 격차 완화를 위해 군ㆍ구에 특별한 재정수요가 발생할 때 지원해주는 재원이다. 조정교부금 중 90%는 미리 배정해 사용하는 일반조정교부금이고, 나머지 10%는 시가 보유하고 있다가 필요시 교부하는 특별조정교부금이다.

시는 강화군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억 원을 교부받았으나 방역 지역이 워낙 넓고 피해 규모가 커 재원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시는 아울러 행안부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추가 요청하고, 살처분 보상이 조속히 마무리 될 수 있게 정부의 협조를 적극 이끌어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