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기초의원 재난지역 술판’...“예산환수 시민행동 시작”
‘인천 기초의원 재난지역 술판’...“예산환수 시민행동 시작”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9.2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광식 인천군구의원의장협의회 회장, ‘공식 사과와 답변 거부’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지난 23일 태풍재난지역인 강화에서 인천 기초의원들이 ‘술판‧춤판’을 벌인데 사과 등을 요구하고 나선 인천시민단체가 시민행동에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가 '인천 기초의원 재난지역 술판'에 대해 사과와 예산환수 등을 요구하는 시민행동에 돌입했다(사진제공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평화복지연대가 '인천 기초의원 재난지역 술판'에 대해 사과와 예산환수 등을 요구하는 시민행동에 돌입했다(사진제공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4일 인천 동구의회 의장 사무실에서 송광식 인천군구의원의장협의회 회장 등과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대 관계자는 “면담자리에서 송 회장이 공식답변을 거부하고 강화군 태풍피해 등 미리 알지 못했다는 등 해괴한 답변으로 일관했다”라며 “‘태풍피해를 미리 알려줬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다’는 말도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연대는 24일 성명을 내고, “송 회장과 면담을 하며 이번 사태에 대한 심각성과 기초의회에 대한 시민 신뢰 회복을 위해 공식사과를 기대했다”고 한 후 “송 회장은 남 탓만 하며 사태 심각성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오늘부터 참석한 기초의원들의 사과와 송 회장의 회장직 사퇴, 음주가무 예산 환수를 위한 시민행동에 돌입한다”라며 “기초의원에 대한 시민 신뢰 회복을 위해 군구협의회와 참석 의원들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날 사용한 금액은 약 1600만 원으로 알려졌으며 송회장은 행사비 사용 내역 등도 제출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