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국토부, 인천 M버스 노선 승인해야”
이정미, “국토부, 인천 M버스 노선 승인해야”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9.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 염원, M버스 5개 노선 추진해야”
연수구, 자체 조례로 M버스 지원 근거 만들어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정의당 이정미(비례) 의원이 오는 20일로 예정된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 노선조정위원회에서 인천시 요청 M버스 5개 노선 승인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서울 광역급행버스.(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인천~서울 광역급행버스.(인천투데이 자료사진)

이 의원은 “지난 4월, M버스 2개 노선 폐선 이후 주민들이 출‧퇴근 시간마다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지난 5월, 인천시가 대광위에 요청한 M버스 5개 노선을 승인해야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4월 M버스를 운영하던 이삼화관광이 운영적자를 이유로 M6635(송도~여의도)와 M6636(송도~잠실) 등 2개 노선을 폐선했다. 이후 M버스를 이용해 출‧퇴근 하는 인천시민들의 불편이 현실화됐고, 연수구가 버스면허권을 이양받아 직접 지원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M버스 운행 재개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졌다.

인천시는 지난 5월 대광위에 ▲송도 먼우금초~공덕역 ▲송도 먼우금초~삼성역 ▲송도 6·8공구~역삼역 ▲영종 운서역~강남역 ▲청라5단지~양재역 등 M버스 5개 노선 신설을 요청했다.

이 의원은 “지난 5월 인천시가 대광위에 5개 노선 신설을 요청했다”고 한 후 “대광위는 8월말로 예정됐던 노선조정위원회를 ‘성원 부족’ 등의 이유로 연기하며, 교통 불편에 시달리는 시민들 원성을 자아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는 20일 노선조정위원회가 열리게 돼 다행이다. 하루라도 빨리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인천발 M버스 노선 승인은 물론, 조속히 사업을 추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

이 의원은 M버스 노선신설 문제는 ‘보편적 교통복지 실현’ 차원에서 접근해야한다고 주장하며 “일각에서 인천시와 경기도가 신청한 광역버스 노선에 대해 수익 노선만 승인하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라며 “대중교통을 수익성을 접근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며,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게 ‘보편적 교통복지 실현’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송도 M버스 폐선 당시 이 의원은 국토부 법제처 법령해석 문제점을 밝혀 기초단체 재정지원 법적 근거를 찾아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최근 연수구가 시민 어려움 해결을 위해 자체 조례 제정으로 수익성 없는 노선에 대해 기초 지방자치단체 재정지원이 가능하게 했다”라며 “이는 지역 주민 교통 편익 증진과 대중교통 서비스의 안정적 제공을 위한 지자체 의지 반영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만약 노선조정위 심사에서 비수익노선이 제외된다면 시민 교통편의를 위한 지자체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든 일이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