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은 정당한 요구”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은 정당한 요구”
  • 이보렴 기자
  • 승인 2019.09.1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단식농성 23일째인 임권수(47) 씨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앞, 복직을 위해 23일째 단식농성 중인 비정규직 해고노동자들이 있다.

8월 25일, 해고노동자 한 명이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그 다음날엔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현재 해고노동자 임권수(47)ㆍ윤기원(50)ㆍ한원덕(49) 씨가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이들 중 임권수(47) 씨를 만나 단식농성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23일째 단식농성 중인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 임권수(47) 씨
23일째 단식농성 중인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노동자 임권수(47) 씨.

▶ 단식농성을 하는 이유는

= 회사 경영에 위기가 생기면 늘 비정규직이 해고 1순위였다. 사측은 최저임금을 받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생존권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부평 제2공장도 2교대에서 1교대로 구조조정하면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해고했는데, 2교대제로 다시 정상화한다고 한다.

공장이 정상화됐으니 해고된 노동자들은 당연히 복직해야한다. 그러나 조합원으로 있던 사람들은 복직이 불가능하다는 얘기가 들려온다. 이는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방해하는 것이며 노조 파괴로까지 이어지는 조치다. 법과 원칙에 어긋나는 행위다.

현재 비정규직노조 조합원 숫자는 50여 명이다. 조합 규모가 작은 편이다. 노조가 정식으로 요구서 같은 것을 보내면 사측은 ‘협상 불가’라고 공문으로만 답했다. 이제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은 단식농성, 고공농성이다. 문제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거다.

▶ 단식농성을 시작한 지 오늘로 23일째다. 매우 힘들 것 같은데.

= 곡기를 끊고 물과 소금, 효소로만 버틴 지 23일째다. 단식하다보면 힘든 시기가 온다. 이번 단식농성은 25명으로 시작했다. 만약 혼자 했더라면 진즉에 포기했을 것이다. 함께하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23일 동안 견딜 수 있었다.

▶ 태풍도 있었고 명절인 추석도 있었는데 심정은 어떠했나?

= 태풍으로 천막이 조금 찢어졌지만 날아가지는 않았다. 추석에 가족이 방문한 사람도 있었고, 마음이 아플 것 같아 일부러 가족을 보지 않은 사람도 있다. 매일 아침 출근시간과 오후 조 출근시간에 선전전을 하고, 퇴근시간에 또 선전전을 하는데, 추석에는 출근하는 노동자들도 없었다.

▶ 단식농성을 언제까지 할 건가

= 얼마 전에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노동자 37명에 대해 불법파견이며 따라서 정규직 전환이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있었다. 아홉 번째 판결이었다. 한국지엠은 상습적인 불법파견 업체라고 볼 수 있다. 더 문제인 건 이런 불법행위를 검찰이 전혀 단죄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사측의 태도 변화가 없고, 우리가 농성하는 것을 두고 부정적으로 왜곡하기도 해서 굽힐 수 없다. 사측의 잘못된 행위를 더 알려야한다.

▶ 회사에 하고 싶은 말은

= 회사는 경영이 어려울 때 항상 노동자들이 희생하기를 요구했다. 게다가 정부로부터 8100억 원을 지원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법인을 분리하고 공장을 축소하고 KD물류센터를 폐쇄했다.

구조조정과 정리해고를 중단하기 바란다. 노동자들의 피와 땀을 인정해주고 경영 정상화에 노동자들도 동참할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