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소각장 첫 주민설명회, 반발 ‘거세’
청라소각장 첫 주민설명회, 반발 ‘거세’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9.16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처리용량 유지, 고장 안나게 하는 현대화 사업” 설명
청라총연, 설명회장 앞에서 반대 집회 열고 강력 항의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시가 청라소각장 현대화사업 설득을 위한 첫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쳤다. 시는 증설이 아닌 같은 처리용량을 유지하고 고장이 안나게 하기 위한 현대화 사업이라고 설명했으나 주민들은 증설을 위한 꼼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6일 오후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청라주민들이 청라소각장 폐쇄 또는 이전을 촉구하며 우산을 쓰고 인천시의 주민설명회 개최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16일 오후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청라주민들이 청라소각장 폐쇄 또는 이전을 촉구하며 우산을 쓰고 인천시의 주민설명회 개최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인천시는 16일 오후 3시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청라1·2·3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청라 자원환경시설 현대화사업 타당성 검토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이에 앞선 오후 2시부터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회장 배석희)는 주민 200여명과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우산과 상여를 동원한 ‘청라소각장 증설 설명회 규탄 집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소각장 현대화사업이 사실상 증설이라며 현대화사업 용역 자체와 설명회 개최를 반대하고 불참을 선언했다.

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소각장 증설을 위한 인천시의 꼼수는 청라주민들이 다 알고 있다”며 “내구연한이 끝난 청라소각장은 폐쇄하거나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 무대에 오른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서구갑지역위원장과 김종인 인천시의회 의원(민주당, 서구 3)도 “청라소각장은 이전·폐쇄가 답”이라며 “주민 동의없는 소각장 현대화사업 추진은 반드시 막겠다”고 발언했다.

오후 3시 열린 주민설명회에는 20여명이 참여했는데 대다수는 시와 서구 공무원들이 자리를 채웠다. 시의 설명이 시작되자마자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관계자와 집회에 참가하던 주민들이 찾아와 주민 없이 설명회를 진행하려 한다며 강하게 항의해 한동안 소란이 발생했다. 소란 이후 청라 주민 6~7명 정도만이 설명회에 참여했다. 하지만, 이들도 대부분 설명회에서 소각장 폐쇄와 이전을 주장하며 강하게 항의했다.

16일 오후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청라소각장 현대화 사업 용역 관련 주민설명회가 시작되자,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관계자들이 주민 없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한다며 항의하고 있다.
16일 오후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청라소각장 현대화 사업 용역 관련 주민설명회가 시작되자,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관계자들이 주민 없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려 한다며 항의하고 있다.

용역 관련 설명을 한 백현 시 환경국장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와 쓰레기 직매립 제로화를 위해서는 직매립 제로화를 위해서는 365일 상설 운영이 가능한 체계로의 소각시설 현대화가 필요하다”며 “노후화되면 자꾸 고장이 나고 오염물질이 법적인 허용치보다 높게 나올 수 있어 현대화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시는 쓰레기 직매립 제로화를 위해서는 현재 운영 중인 하루 처리 용량 1090톤(청라 500톤, 송도 500톤, 경제청 SRF 90톤) 보다 612톤의 추가 소각시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청라소각장은 증설이 아닌 설치용량 500톤(하루 250톤 기준 2기 가동)의 현대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설명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백 국장의 발표 뒤 “가을인데도 냄새 때문에 창문을 열지도 못하면서 사는데, 예전에 소각장을 지을 때는 아파트가 없었지만 지금은 10만 명이 살고 있기에 내구연한이 지난 소각장은 폐쇄가 맞다” “주민들에게 설명하기 전에 주민들 이야기 먼저 듣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이런 식의 설명회는 시가 밀어붙이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는 등의 항의성 발언들을 계속했다.

시는 오후 4시 20분께 설명회를 마치며 “오는 18일에도 설명회를 진행하고, 앞으로도 소규모 설명회를 열겠으니 그때 주민들과 더 소통을 하겠다”고 마무리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배석희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회장은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주민들은 설명회에 참석하러 간 것이 아니라 항의를 하러 간 것”이라며 “주민 없는 주민설명회는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한편, 시는 오는 18일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 청라지역 57개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도 같은 날 오후 2시 청라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다시 집회를 열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