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모 시의원 ‘고딩도 이해하는 수소발전소’ 파문 정치권 확산
강원모 시의원 ‘고딩도 이해하는 수소발전소’ 파문 정치권 확산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9.0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윤관석 국회의원, 남동구에 유치할 의향 있는가?”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강원모 인천시의원(민주당, 남동4)의 ‘고등학생이면 이해하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안전’ 발언 파문이 정치권으로 확산됐다.

27일 인천시의회 본회의에서 강원모 의원이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시의회 생방송 갈무리 사진)
27일 인천시의회 본회의에서 강원모 의원이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시의회 생방송 갈무리 사진)

바른미래당 인천시당(문병호 위원장)은 9일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윤관석 위원장)을 상대로 공개질의서를 발표하고, 수소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한 민주당 인천시당의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강원모 시의원은 인천시의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연료전지 발전 설비에는 수소탱크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주민들이 걱정하는 폭발 가능성은 ‘제로’이며,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위험성을 내세워 사업 전면 무효화를 주장하는 근거는 매우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동구 수소연료발전소 사업 내용은 단순하기 그지없는데 440킬로와트(㎾) 연료전지 설비 90개를 운동장에 설치하는 사업으로, 90개가 아니라 900개를 갖다 놓아도 문제가 없는 것”이라며 “고등학생 정도의 과학적 상식만으로도 충분히 이해되는 사업이 이토록 치열한 전투장이 되는 이유를 모르겠다.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기는 것이 아니라 과학이 승리하는 합리적인 사회를 위해 용기를 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동구 주민들에 대한 폄훼 논란으로 이어졌다. 동구 주민들의 30%에 이르는 주민들이 참여한 지난 4월 말 주민여론조사에 96.8%의 주민들이 발전소 건립을 반대했는데, 이 주민들은 고등학생 정도의 과학적 상식도 없는 주민들로 매도됐다.

아울러 동구 주민비대위와 민관합동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한 인천시와 동구의 입장도 무색해졌다. ‘과학이 승리하는 합리적인 사회’에 시와 동구는 비과학적이고, 비합리적인 결정을 한 셈이다.

동구비대위는 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간담회 때 강원모 인천시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으나, 강 의원은 거부했다. 주민들이 기분 나빴다면 유감이라고 했을 뿐, 사과는 없었다.

그리고 강 의원은 9일 다시 언론을 통해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안전 문제와 관련해 폭발 가능성은 기우일 뿐이라고 다시 한번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천연료전지 측 매몰 비용을 거론하며, 동구비대위가 현명한 판단을 하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김찬진 대변인(중구ㆍ동구ㆍ강화군ㆍ옹진군 지역위원장)은 “정일영 민주당 연수구을지역위원장은 ‘화물차 주차장,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같은 기피시설도 송도에 들어오는 것을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며 “민주당 인천시당의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대한 입장을 묻지 않을 수 없어 공개 질의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은 민주당 측에 첫째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안전성은 완전무결하게 검증되었다고 보증할 수 있는가, 둘째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송도에는 건립되면 안되고 동구에는 건립해도 되는가, 셋째 윤관석 민주당 시당위원장과 강원모 시의원은 자신들의 지역구인 남동구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연수구와 동구 몫까지 적극 유치할 의향이 있는가를 공개 질의하고, 오는 16일까지 답변을 기대한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