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해고 비정규직 25명 단식농성
한국지엠 해고 비정규직 25명 단식농성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8.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원 복직 때까지 무기한 고공ㆍ단식 농성”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한국지엠에서 해고된 노동자 25명이 전원 복직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가 26일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 정문 앞에서 ‘고공농성 및 집단단식 돌입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가 26일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 정문 앞에서 ‘고공 농성ㆍ집단 단식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천지역 노동ㆍ시민사회단체들이 구성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는 26일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 정문 앞에서 ‘고공 농성ㆍ집단 단식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해고자 전원 복직을 위한 ‘끝장 투쟁’을 선언했다.

기자회견 직후 한국지엠 부평공장과 군산공장 등에서 해고된 비정규직 46명 중 25명이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해고자 1명은 이에 앞선 25일 새벽 부평공장 정문 앞에 쌓은 철탑(높이 9m)에서 먼저 농성을 시작했다. 전원 복직될 때까지 고공 농성과 집단 단식을 진행한다는 게 이들의 결의다.

연석회의는 앞으로 매일 정문 앞에서 투쟁 결의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오는 29일에는 노동조합 활동을 하다 해고된 민주노총 새마을금고노조 서인천분회 조합원들과 자전거행진도 벌일 예정이다.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 부평비정규직지회(지회장 황호인)는 한국지엠의 불법파견 처벌과 해고 노동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부평공장 정문 앞과 인천지방검찰청 정문 앞에서 7개월 째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비정규직지회는 “군산공장 폐쇄와 법인 분리 등으로 비정규직 46명(부평공장 38명, 군산공장 8명)이 부당하게 해고됐다”며 한국지엠의 불법파견 관행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