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원도심을 지속가능ㆍ사람중심ㆍ보행친화 도시로
인천 원도심을 지속가능ㆍ사람중심ㆍ보행친화 도시로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8.26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인천 2030 미래이음’ 원도심 분야 중장기 정책 발표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시가 원도심을 지속가능한 사람중심의 보행친화 도시로 만들겠다는 중장기 정책을 발표했다.

26일 미추홀구 소재 복합문화공간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열린 ‘인천 2030 미래이음’ 원도심분야 발표회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인천시)
8월 26일 미추홀구 소재 복합문화공간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열린 ‘인천 2030 미래이음’ 원도심 분야 발표회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ㆍ인천시)

시는 8월 26일 오후 미추홀구 소재 복합문화공간 ‘틈 문화창작지대’ 다목적실에서 ‘인천 2030 미래이음’ 원도심 분야 발표회를 진행했다.

시는 ‘민선7기 시정 운영계획(2018~2022)’을 대체해 장기 현안과 중장기 종합계획 등을 연계한 최상위 계획으로 ‘인천 2030 미래이음’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9월 말까지 11차례에 걸쳐 발표할 예정이다. 원도심 분야 발표는 그 첫 번째다.

발표를 진행한 최태안 시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시대적 흐름과 인천시민 요구 조사(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원도심 정책 핵심가치로 3대 전략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3대 전략은 ▲지속가능한 도시(Sustainable City) ▲사람중심 도시(City for People) ▲보행친화 도시(Wakable City)다.

최 국장이 발표한 내용을 정리하면,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해 인천항 내항에 마리나ㆍ수상택시 등 수상레저와 교통시설 도입, 내항 수면을 활용한 호텔ㆍ주택 등 체류시설 도입을 검토해 개항장 일대 재생사업을 활성화한다.

또한, 현재 경인고속도로로 이용 중인 인천대로 축을 따라 수로와 공원ㆍ문화시설 조성, 간선급행버스(BRT) 등 신교통수단 도입, 가좌나들목(IC) 혁신지구 등을 추진하며, 주거 취약계층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마을주택관리소를 2030년까지 100개소 세우는 등, 사람중심 도시를 실현한다.

아울러 빈집을 공공시설과 임대주택, 게스트하우스, 도시농업 공간 등으로 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추진, 빈집을 활용한 시설이나 공간을 2030년까지 1000개소로 늘린다. 노후 단독주택 밀집지역은 체계적으로 관리해 마을관리협동조합 등을 운영한다.

보행친화 도시를 위해서는 기존 자동차중심 도로체계에서 벗어나 보행자ㆍ운전자ㆍ승객ㆍ자전거이용자 등 길을 이용하는 모든 대상을 배려하는 ‘완전가로(complete street)’ 형태의 통행로를 조성한다.

시는 또한 인천을 5개 권역으로 나눠 지역 특성에 맞게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인천항과 개항장을 중심으로 한 ‘중부생활권’을 역사ㆍ문화 관광과 로케이션산업 거점으로 조성하고, 소래포구와 남동국가산업단지가 중심인 ‘남부생활권’에서 생태관광 활성화와 산단 지원시설 복합화를 진행한다.

부평역세권과 경인교대역 인근을 포함하고 있는 ‘동북생활권’은 부평미군기지 문화 거점과 교육공동체 시범마을을, 인하대학교와 주안역 인근 ‘서북생활권’은 인천기계일반산업단지 주변 재생과 경인고속도로 신 대중교통 축 조성을 추진한다. ‘강화ㆍ옹진생활권’은 섬 평화 관광과 마을 호텔형 주거지 재생 등을 계획 중이다.

최 국장은 “앞으로 시민들이 제시하는 다양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해 원도심 활성화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라며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정책 추진으로 원도심과 더불어 모든 시민이 행복한 인천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