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SK 로맥, 화려한 ‘부상 복귀 신고식’
인천SK 로맥, 화려한 ‘부상 복귀 신고식’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8.22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만에 4번 타자로 나와 5타점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지난 20일 가벼운 등 부상으로 5일 만에 선발 출장한 인천SK 로맥이 5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SK 와이번스 제이미 로맥
SK와이번스 제이미 로맥.

SK는 22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한화전에서 짜릿한 1점차 역전승을 거두며 한국시리즈 직행을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이날 SK는 김주한을, 한화는 장민재를 선발투수로 내세웠는데, 경기 초반부터 점수를 주고받았다. 1회 초 공격에 나선 한화가 김태균의 우중간 2루타로 2점을 앞서나가자, 1회 말 공격에서 SK는 로맥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2회에도 1점씩 주고받는 등, 계속된 타격전에 두 팀 선발투수는 2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경기 승부는 4회 초 장진혁의 1타점 적시타와 5회 초 호잉의 도망가는 2점 홈런으로 한화가 6대 3으로 앞서나가며 무난히 승리하는 듯했다.

하지만 SK의 저력은 대단했다. 5회 말 공격에서 로맥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따라붙은 뒤, 7회 말 노수광의 볼넷과 한동민 안타, 최정의 몸에 맞는 볼 등을 묶어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해결사는 5일 만에 선발 출장한 4번 타자 로맥이었다. 앞선 두 타석에서 3타점을 기록한 로맥은 7회 말 만루 찬스에서 2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SK는 이어진 고종욱의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고, 이어진 상대 투수 폭투로 8대 6으로 달아났다.

SK는 8대 6 스코어가 유지된 9회 초 정영일을 마무리 투수로 투입했다. 정영일은 첫 타자 호잉 삼진을 포함해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치며 역전승을 지켜냈다.

한편, 이날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노수광은 안타 2개를 포함해 3개 볼넷으로 모든 타석에서 출루하며 1번 타자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