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이중적 협상태도 규탄한다”
“한국전력 이중적 협상태도 규탄한다”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08.2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삼산동 특고압 대책위, “협의회 파행운영, 한전이 책임져라”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 삼산동 특고압 반대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가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지난 21일 발표했다.

주민대책위는 성명서에서 “20일 개최된 ‘제3차 삼산동 특고압 갈등 해소를 위한 지중선로협의회(이하 협의회)’가 한전의 이중적 태도로 중단됐다”며 한전을 규탄했다.

지난 4월 25일, 인천 부평구 삼산동 주민들이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모습
지난 4월 25일, 인천 부평구 삼산동 주민들이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자료사진)

20일 열린 협의회에 안건으로 ▲한전 직원의 주민 사칭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 ▲적극적 협상을 위해 한전 임원급 책임자 협의회 참여 ▲34만5000V 특고압선 공사 중단 ▲전자파 차폐막 설치 여부가 올라왔다.

주민대책위는 “이날 회의에서 두 번째 안건을 다루던 중 한전이 주민대표성을 운운해 회의를 파행으로 이끌었다”고 주장한 뒤 “한전이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구성한 협의회를 깨뜨리려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주민간담회를 수차례 진행하며 주민 의견을 수렴해 주민대책위 위원장을 주민대표로 민관대책위에 참가하게 했다. 이를 토대로 민관대책위 회의를 네 차례 진행했으며, 회의 결과를 토대로 한전과 협의회를 진행해왔다.

주민대책위는 “이런 과정을 무시하고 협의회에서 반복적으로 주민대표성을 거론하는 것은 협상 파트너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시간 끌기로 주민대책위를 깨고자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대책위는 한전이 주민 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대책위는 “20일 열린 협의회에서 한전 담당자는 주민대책위가 아닌 다른 주민을 별도로 만났음을 인정했다”며 “이러한 행태는 협상의 신뢰를 깨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최근 한전 직원이 주민대책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주민을 사칭해 주민대책위를 사찰하고 여론을 조작하는 글을 게시한 것과 관련해 “한전이 책임을 인정했음에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다시 주민 이간질 활동을 했다”고 비판했다.

주민대책위는 “한전은 주민 이간질을 멈추고 협의회에서 주민대표성을 운운하며 시간 끄는 행위를 멈추라”고 한 뒤 “특고압 문제 당사자로서 책임 있게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투데이>는 주민대책위가 제기한 문제와 관련해 한전 쪽 반론이나 해명을 듣기 위해 한전 담당자에게 수차례 통화를 시도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