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35년까지 수소연료발전 600MW’ 계획
인천시, ‘2035년까지 수소연료발전 600MW’ 계획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8.21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반발 커, 올해 용역에선 계획 줄일 수도”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시가 2035년까지 인천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총600메가와트(MW) 규모로 건립하려는 계획을 지난해에 수립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가 작년에 용역을 발주해 수립한 ‘인천시 신ㆍ재생에너지 보급 중장기 종합계획’을 보면, (수소)연료전지ㆍ태양광ㆍ풍력ㆍ수력ㆍ바이오 등 신ㆍ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2035년까지 2800MW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2035년까지 지속가능한 친환경에너지 도시를 구축하는 것이 이 계획의 목적인데, 2800MW는 원자력발전시설 2기를 대체할 수 있는 규모이며 인천 전력 수요량의 25%에 달한다.

신ㆍ재생에너지별 발전량을 보면, 수소연료전지 600MW, 태양광 1000MW, 해상풍력 600MW, 조류 등 해양에너지 300MW, 바이오 300MW다.

해상풍력은 대초지도와 덕적도에 각각 300MW 규모의 발전단지 건립으로, 태양광은 공공건물과 수도권매립지, 인천항만공사 배후단지, 농가와 학교 건물 등에 발전시설 보급으로 전기에너지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해양에너지는 교동도 수로와 석모도ㆍ강화도 중간 등에 조수간만의 차를 이용한 조류 발전시설 설치로, 바이오는 수도권매립지와 하수처리장 음식폐기물ㆍ하수슬러지 활용으로 전기에너지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발전소 2개가 운영 중인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의 모습.(출처 한국서부발전 홈페이지)
수소연료발전소 2개가 운영 중인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 모습.(출처ㆍ한국서부발전 홈페이지)

수소연료전지는 현재 추진 중이거나 계획 중인 여러 공기업ㆍ발전회사와 연계하는 한편 산업단지 유휴부지에 도심형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에너지를 생산한다. 이는 올해 기준 56.6MW를 10배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발전은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에 이어 광양, 노르웨이에서 연달아 수소가스 관련 사고가 발생해, 주민들이 안전성을 걱정하고 있다. 인천 동구와 송도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지으려다 주민 반발로 현재 추진이 답보상태다.

경기도 화성시와 부산시 금정구, 강원도 강릉시 등 국내 다른 지역에서 건립이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발전소도 ‘안전성이 제대로 검증되지 않았다’는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인천시 에너지정책과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안전성 문제로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다. 이를 올해 말에 결과가 나올 ‘지역 에너지 계획 수립 용역’에 반영해 검토하고 있다”라며 “용역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면밀한 검토를 요청했기에 작년에 세운 수소연료발전소 건립 계획보다 규모를 줄인 계획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