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산단 재생사업 지정·고시... 산업고도화 사업 본궤도
남동산단 재생사업 지정·고시... 산업고도화 사업 본궤도
  • 이종선 기자
  • 승인 2019.08.19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3단계, 민간자력개발 유도
1단계 기반시설 306억 투입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시는 남동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고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남동산단(950만4045㎡)은 30년 이상 운영된 노후 산단으로 2015년에 재생사업 시범지구로 선정됐으며, 2016년부터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위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와 산업입지정책심의회 등의 각종 행정절차를 이행했다. 올해 8월 5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재생사업지구 지정 승인을 받아 재생사업지구로 고시됨과 동시에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인천시는 19일 남동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고시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 인천시)
인천시는 남동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지구 지정을 고시했다고 19일 밝혔다.(제공ㆍ인천시)

재생사업 추진계획은 총3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사업비 총306억 원(국비 50%, 시비 50%)을 투입해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반시설을 확충한다. ▲남동근린공원 내 지하주차장(468면) 조성 ▲노동자 휴식 공간 위한 공원(2만1180㎡) 조성 ▲승기천 주변 연결녹지(2만7018㎡) 정비 ▲남동대로 도로 환경 개선 사업 등을 진행한다.

2단계는 민간 주도로 업종 고도화를 시행한다. 복합용지 개발구역 지정 등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해 민간 자력 개발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남동산단 안에 상업ㆍ주거 시설 등으로도 개발이 가능한 복합용지구역 32만6000㎡를 승인받았다. 시는 민간사업자들의 신청을 받아 복합용지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3단계는 조업 환경 개선 등 재생사업 활성화를 진행한다. 남동산단 개발이익 환수금(이익금의 25%)을 활용하며, 사업 진행 도중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할 계획이다.

2ㆍ3단계 사업 기간과 예산 등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시는 지난 2월 2ㆍ3단계 사업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발주했으며 내년 5월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남주 시 산업진흥과장은 “남동산단 재생사업 시행으로 기반시설을 확보하고 노동자 편의시설을 늘려 경쟁력을 갖춘 산단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