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시인의 삶과 문학으로 본 굴절된 현대사
김수영 시인의 삶과 문학으로 본 굴절된 현대사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9.08.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립극단 창작극 ‘거대한 뿌리’
8월 31일~9월 8일, 인천예술회관

[인천투데이 이승희 기자] 인천시립극단이 창작극 ‘거대한 뿌리’로 관객들을 만난다.

인천시립극단 창작극 ‘거대한 뿌리’.
인천시립극단 창작극 ‘거대한 뿌리’.(사진제공ㆍ인천시립극단)

연극 ‘거대한 뿌리’는 일제강점기에 태어나 해방과 한국전쟁, 독재정권을 온몸으로 겪으며 초지일관 자유를 노래한 시인 김수영의 삶을 따라간다. 그의 삶과 문학으로 본 3ㆍ15부정선거부터 4ㆍ19혁명까지 대한민국의 굴절된 현대사를 무대 위에 그린다.

더불어 지금 한국사회가 겪고 있는 세대ㆍ지역 간 갈등과 청산하지 못한 그릇된 역사를 고민한다. 그 시대를 뜨겁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으로 현재를 살펴보며 지금의 문제를 해결해나갈 지혜를 찾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인천시립극단은 극작가 겸 연출가인 박근형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출과 전임교수를 객원연출로 초빙해 이 창작극을 완성했다. 박 교수는 예리한 풍자와 조롱으로 충격을 던지며 한국사회 문제들을 날카롭게 진단해왔다.

인천시립극단은 “자유를 불가능하게 하는 시대에 절규하며 자신의 정체성을 끝없이 고민한 시인 김수영의 자유와 꿈에 대한 이야기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비춰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인천시립극단은 이번 79회 정기공연에 청소년들을 위한 특별행사도 준비했다. 평일에 한해 공연 관람 후 무대와 분장실 등을 견학할 수 있게 ‘백 스테이지 투어’를 진행한다.

8월 31일부터 9월 8일까지(평일 오후 2시, 주말 오후 3시, 월요일 공연 없음)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하는 이번 공연의 입장료는 전석 2만 원이다. 중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다.(예매ㆍ엔티켓 1588-2341, 인터파크 1544-1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