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가 지나간 자리에 '수국 잔치' 열렸네
폭우가 지나간 자리에 '수국 잔치' 열렸네
  • 류병희 기자
  • 승인 2019.08.14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투데이 류병희 기자] 지난 13일까지 인천에 폭우가 몰아친 후 강화도 브런치카페 '도레도레'에는 연한 베이지색의 수국이 빛을 발하고 있다. 

도레도레 강화점에는 여름철 대표적인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수국이 정원에 수십여 그루가 식재돼 있다. 한여름 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아름다운 자체를 뽑내는 수국은 이 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미소를 선사한다. 또 매장 안에도 말린 수국을 걸어놔 안팎에서 수려한 자태를 감상할 수 있다. 

도레도레 강화점은 강화도 화도면 흥왕리 마니산 남쪽 산자락에 위치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