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은 비정규직 해고자 46명 당장 복직시켜라”
“한국지엠은 비정규직 해고자 46명 당장 복직시켜라”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8.13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앞서 투쟁선포대회 열려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가 투쟁선포대회를 열고 한국지엠에 해고자 복직을 촉구했다.

13일 오후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앞에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촉구 투쟁선포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출처 인천지역연대)
13일 오후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앞에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촉구 투쟁선포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출처 인천지역연대)

연석회의는 13일 오후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앞에서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 촉구 투쟁선포대회’를 열고 “곧 시행될 교대제 전환 과정에 46명의 비정규직 해고자를 당장 복직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지엠은 지난해 상반기 군상공장 폐쇄 후 하반기에는 연구소를 중심으로 법인을 분리했다. 최근에는 인천 동구 만석동 물류센터가 폐쇄됐다. 글로벌 지엠의 경영 전략 변화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앞선 2015년 군산공장 1교대 전환과정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8명이 계약해지됐고, 2017년 12월 부평공장에선 계약해지와 폐업 등으로 13명이 해고됐다. 2018년에도 재계약 과정에서 업체 폐업으로 24명, 올해 물류센터 폐쇄로 1명이 해고됐다.

투쟁선포대회 참가자들은 “비정규직들이 길거리에서 공장으로 돌아가기 위한 투쟁을 한 지 길게는 4년이 흘렀고 불법파견으로 첫 대법원 판결을 받은 지도 6년이 지났다”며 “한국지엠의 닉 라일리 사장은 유죄로 벌금형도 받았고, 부평·창원·군산 공장마다 노동부의 시정 명령과 법원의 불법파견 판정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18년 글로벌 지엠이 부도 위협을 하며 정부로부터 8100억 원의 자금을 지원 받으면서 경영 정상화를 약속했고, 인천시로부터는 청라의 토지를 지원받고 있음에도 성실한 기업의 역할을 이행하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며 “한국지엠 부평2공장을 다시 2교대제로 전환할 예정이라 기존의 대기인원을 배치하고도 비정규직 해고자 46명을 복직시킬 여력은 충분하기에 한국지엠이 결정만 하면 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노동을 무시하고 국민과 정부와의 약속도 등지는 한국지엠이 이제라도 정상적인 경영의 모습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인천시와 시의회, 국회의원, 관계 기관 누구와도 만날 것이고 더 힘차게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