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막 이어…인천 남동구, 버스정류장 ‘쿨링포그’ 설치
그늘막 이어…인천 남동구, 버스정류장 ‘쿨링포그’ 설치
  • 정양지 기자
  • 승인 2019.08.1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월동 롯데백화점 등 9곳...확대 예정

[인천투데이 정양지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폭염에 대비해 버스정류장에 ‘쿨링포그’를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쿨링포그(cooling fog)는 미세한 노즐을 통해 물을 안개 분사하는 장치로, 분사된 물이 더운 공기와 만나 기화하면서 온도를 3~5도 낮추는 효과가 있다. 상수도를 다시 정수한 물을 사용해 안심하고 이용하면 된다.

(사진제공 ‧ 남동구)
(사진제공 ‧ 남동구)

구는 지난 10일부터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버스정류장 등 9곳에서 시범 운영 중이며 향후 주민들의 만족도를 조사해 설치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쿨링포그는 기온 27도 이상, 습도 70% 이하일 경우 가동된다. 운영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임덕규 남동구 자동차관리과장은 “기후변화로 폭염이 빈번하게 발생해 쿨링포그 시스템을 설치했다”며 “버스를 이용하는 구민들의 건강 예방 효과가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