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5년 인천 하수도정비기본계획 총 6조1835억 추산
2035년 인천 하수도정비기본계획 총 6조1835억 추산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8.0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비만 4조6113억…시, “단계별 재정계획 수립해 국비확보”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시가 상수도 정비에 이어 하수처리시설을 단계적으로 정비하고 노후 하수도에 대한 정밀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상수도가 늘어나는 동안 하수도인프라는 제자리걸음이라 폭우 시 역류로 인해 침수가 발생하고, 노후 하수관로에서 누수에 따른 지반침하(싱크홀)가 발생하기도 했다.

백현 시 환경녹지국장은 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생활환경 개선과 공공수역의 수질보전을 위해 승기하수처리장을 현대화하고, 공촌과 만수하수처리장을 증설하며, 싱크홀에 대응하기 위해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인천의 공공하수처리시설은 총 14개로 시설용량은 151만3000톤/일이고 유입용량은 113만3000톤/일이다.

14개 중 인천환경공단이 운영하는 곳은 승기, 가좌, 송도2, 남항, 공촌, 운북, 영종, 송산, 강화, 진두 등 10곳이다. 민간운영은 만수, 송도1, 검단 3곳이다. 이 13곳에서 부평구와 계양구를 제외한 지역의 하수를 처리하고 있다.

위탁운영은 부천시 굴포천하수처리장으로 이곳에선 부평구와 계양구, 부천시의 하수를 처리해 굴포천으로 방류하고 있다.

시는 우선 1995년 설치한 승기하수처리장의 현대화를 추진키로 했다. 승기처리장은 남동구, 미추홀구, 연수구 일대의 오수를 처리하고 있으나, 시설물의 노후화와 남동공단의 오·폐수 유입 등으로 방류 수질 기준을 초과해 악취가 발생하고 있다.

시는 민간투자사업(BTO-a) 등으로 현대화를 추진하고, 공유재산매각과 도시개발로 일부 재원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촌하수처리장은 청라지구 인구증가에 따라 하수 유입량 증가했다. 시는 현재 시설용량으론 수질관리가 어렵다고 보고, 시행사(LH, 인천도시공사 등)의 일부 부담과 국비확보를 통해 분리막을 교체하고 처리용량을 하루 6만5000㎥에서 10만4000㎥으로 증설키로 했다.

만수하수처리장 또한 논현ㆍ서창지구 인구증가로 하수 유입량이 처리용량(7만㎥/일)을 초과함에 따라 시설용량 증설(3만5000㎥/일)이 시급하다. 시는 민간투자사업(BTO-a)을 접수해 현재 케이디아이(KDI) 공공투자관리센터에 사업성 분석을 의뢰했다.

인천시는 7일 기자회견을 열어 2035년 인천하수도정비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인천시는 7일 기자회견을 열어 2035년 인천하수도정비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아울러 시는 침수피해와 지반침해를 야기 하는 노후불량 하수관로를 정비하기 위해, 우선 정밀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하수관로 파손이나 결함은 집중호우 시 유수 흐름을 방해해 침수피해를 야기하고, 누수는 관로 주변 지반침하를 불러와 싱크홀에 따른 교통사고와 타 매설물 손상 재해를 야기하고 있다.

이에 시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225억 원(국비 45억 원, 시비 180억 원)을 투입해 전체 하수관로 5843㎞ 중 20년 이상 경과한 노후하수관로 3120㎞구간에 대해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정밀조사 결과를 토대로 단계별 정비계획과 재정계획을 수립한 뒤, 환경부와 협의해 국비를 확보해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시는 이 같은 하수도정비를 위해 우선 지난 6월에 하수처리장 현대화와 증설, 하수관로 정비 계획을 담은 ‘2035년 인천시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을 수립해 환경부에 승인을 신청했다.

시 2035년 하수도기본계획 상 총사업비는 6조1835억 원으로 추산됐다. 이 중 19.0%인 1조 1742억 원은 국비, 74.6%인 4조6113억 원은 지방비, 6.4%인 3980억 원은 원인자부담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라고 했다.

백현 시 환경국장은 “이번 신청한 하수도정비기본계획에 국비가 반영될 수 있게 환경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환경부에 2020년 상반기까지 승인을 받아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와 증설,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