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 지역 골목상권 살리기 ‘앞장’
SK인천석유화학 임직원, 지역 골목상권 살리기 ‘앞장’
  • 장호영 기자
  • 승인 2019.08.0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부터 3만6000여 명 캠페인 참여…2억6000만 원 지출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의 임직원들이 지역 골목상권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 직원들이 회사 인근 식당을 찾아 점식식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SK인천석유화학)
SK인천석유화학 직원들이 회사 인근 식당을 찾아 점식식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SK인천석유화학)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2015년부터 5년 간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우동골(우리 동네 골목식당)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우동골 캠페인’은 임·직원들이 주 1회 점심식사를 각 부서별 지정 요일에 맞춰 회사 인근 서구 석남1~3동, 신현·원창동 지역의 식당을 이용하게 하는 캠페인이다. 저녁식사와 회식, 물품 구매 시에도 인근 상점을 이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임·직원 총 3만6000여 명의 누적 인원이 점심식사로 인근 식당을 이용했으며, 지출한 금액은 2억6000만 원에 이른다. 참여 인원도 2016년 9506명에서 2018년 1만54명으로 크게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5244명이 참여했으며, 이용 식당 수도 2015년 44곳에서 올해 155곳으로 늘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점심 시간에 인근 식당을 이용하는 임·직원들의 편의를 위해 순환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식당 위치와 메뉴, 연락처가 기재된 ‘우리동네 추천식당’을 제작해 안내하고 있다.

또한, ‘단골가게 인증샷 콘테스트’ ‘우리동네 단골왕’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하고 우수팀을 선정해 포상하는 등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캠페인 참여를 독려 중이다.

이배현 SK인천석유화학 경영혁신실장은 “앞으로도 지역 대표기업으로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실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