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日, 백색국가서 韓 제외’ 관련 긴급 대책회의
인천시, ‘日, 백색국가서 韓 제외’ 관련 긴급 대책회의
  • 김현철 기자
  • 승인 2019.08.0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규제 대응 TF가동, 피해 신고센터 운영 등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시가 2일 일본 수출규제 확대와 관련해 인천 무역 유관기관 등과 긴급 공동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일본 수출규제 확대와 관련 인천시 긴급 대책회의(사진제공 인천시)
일본 수출규제 확대와 관련 인천시 긴급 대책회의(사진제공 인천시)

이 날 회의는 같은 날 일본이 한국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며 일본 수출규제를 확대하는 조치에 대응하는 한편 인천 무역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원대책 수립을 위해 마련했다.

회의에는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인천코트라지원단, 한국무역협회인천지역본부, 인천상공회의소, 한국산업단지공단인천지역본부, 인천테크노파크 등이 참석했다.

시는 무역관련 기관‧기업 등 개별 대응보다 체계적이고 상호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위해 ‘수출규제 대응 테스크포스(T/F)’ 구성과 피해신고센터 5개소를 운영한다.

‘수출규제 대응 T/F’는 유관기관별 동향, 공동대응, 피해기업 지원대책 수립, 기업 지원을 위한 정책 발굴 등을 담당한다.

오는 5일 ‘수출규제 대응 T/F’ 1차 회의를 개최하며, 통합사무실 설치 기관별 인력 파견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피해신고센터는 ▲인천시 산업진흥과 ▲인천중소기업청 ▲인천세관 ▲한국무역협회 인천본부 ▲인천테크노파크 등 이다. 시는 수출기업이 피해기업 신고를 접수하면 자금 지원 등으로 수출업체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일본 수출규제 확대에 따라 인천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민-관 협의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라며 “일본 의존도가 높은 부품 소재 등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 등 실질 대응책 등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