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 초도비행 성공
  • 김갑봉 기자
  • 승인 2019.08.0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조달로 국방비 절감… 고위험지역 인명손실 방지 수출도 가능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대한항공이 지난 30일 500MD 무인헬기(KUS-VH) 초도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일 밝혔다. 2014년 개발착수 이후 5년 만의 일이다.

대한항공 개발 500MD 무인헬기
대한항공 개발 500MD 무인헬기

대항한공은 전남 고흥에 위치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센터에서 약 30분 동안 초도비행을 진행했다. 500MD 무인헬기는 지상에서 10M 이륙한 뒤 제자리비행(Hovering)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무인화 비행조종시스템의 성능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대한항공은 2014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기술개발과제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500MD 헬기의 무인화 개발을 진행했다.

대한항공은 2021년말까지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해 500MD 무인헬기의 비행성능과 임무장비 운용능력을 입증하기 위한 추가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비행영역과 운용 고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초도비행에 앞서 원격시동 등 무인화 시스템 성능과 비행제어시스템의 조종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안전줄 시험을 실시하고 방위사업청으로부터 특별 감항인증을 획득했다.

대한항공 500MD 무인헬기는 비행제어컴퓨터, 전술급 통합항법장치, 추진제어기, 전기-기계식 로터 작동기 등 첨단 비행조종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대한항공은 후속 개발로 각 임무와 작전수행에 필요한 장비 장착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게 준비할 계획이다.

500MD 무인헬기는 유상하중이 440kg이고, 6시간 체공이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국내 민용과 군수용 무인헬기 수요를 국내에서 조달하는 게 가능해졌고, 급속하게 팽창하는 해외시장 진출도 가능하다”며 “특히, 퇴역 헬기의 최소비용 무장화로 국방비를 절감할 수 있고, 고 위험 지역에서 유인헬기와 조종사 인명손실을 방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1976년 국내 최초로 500MD 군용헬기 양산을 시작해 국내 완제 항공기 생산 시대를 열었다. 500MD외에도 F-5 제공호 전투기, UH-60 중형 헬기 등도 국내 생산해 군에 공급했다.

대한항공은 1976년부터 1988년까지 500MD 군용헬기를 생산해 육군에 공급했으며, 500MD 동체 250여대를 해외에 수출했다. 또한 보잉, 에어버스 등 항공기 제작사들의 여객기 국제공동개발에도 참여해 설계와 생산 능력을 키워가고 있다.

대한항공은 1990년대 후반부터 무인기 시장으로 눈을 돌려 투자를 집중했다. 미국 보잉사의 리틀버드(Little Bird)나 시콜스키(Sikorsky)사 등이 유무인 겸용으로 개발하는 것과 달리, 양산 단가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한항공은 처음부터 완전 무인기 개발에 역점을 뒀다.

대한항공은 사단정찰용 무인기 외에 중고도 정찰용 무인기, 수직이착륙 무인기, 500MD 무인 헬기, 저피탐 축소형 무인기 등 국내 최고 수준의 무인기 개발업체로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강종구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은 “초도비행을 통해 헬기 무인화 기술을 입증했다. 향후 UH-1H, UH-60 헬기뿐만 아니라 F-5 등 고정익 전투기 무인화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용자 수요를 반영해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는 무인헬기 개발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